이석준, ‘풍월주’ 첫공 앞둔 소감 “전 공연보다 더 설레여”

이석준.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실력파 배우’ 이석준이 뮤지컬 ‘풍월주’ 첫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대학로 프린스’라 불리며 업계의 무한 관심을 받고 있는 라이징 스타 이석준이 오늘(31일) 플러스씨어터에서 선보이는 뮤지컬 ‘풍월주’의 첫 공연을 앞둔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풍월주’는 남자 기생들이 모인 신라 운루를 배경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011년 CJ문화재단 신인 공연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 CJ 크리에이티브 마인즈에 선정된 바 있다. 2012년부터 2020년까지 다섯 번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석준은 이번 작품에서 운루 최고의 풍월이자 진성여왕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열’ 역할을 맡아 관객과 만난다. 지난 시즌에 이어 두 번째 연속 출연이다.

이석준은 소속사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공연에 이어 ‘열’ 역할을 다시 맡게 됐다. 애정하는 작품에 또 다시 캐스팅되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지난번보다 더 설렌다”라며 “더욱 탄탄해진 스토리는 물론 새로 합류한 배우들과의 색다른 케미스트리도 관전 포인트다. 극장에서 관객분들을 만날 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준비하겠다”라고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석준은 뮤지컬계 떠오르는 라이징 스타다. 최근 뮤지컬 ‘쓰릴 미’와 ‘풍월주’ 무대에 동시에 캐스팅되면서 업계가 주목하는 신인의 면모를 톡톡히 과시하고 있다.

5 1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