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봉재현, ‘괴담’으로 데뷔 첫 공포물 도전!

(사진 =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봉재현이 ‘괴담(가제)’으로 첫 공포물에 나선다. 

3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봉재현이 지난달 29일 크랭크업한 숏폼 형식물 ‘괴담’으로 데뷔한다”라고 밝혔다.

봉재현은 앞서 지난 2월 종영한 웹드라마 ‘썸타는 편의점’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사랑스러운 ‘멍뭉미’로 여심을 저격하는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준 봉재현은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그동안 수많은 공포물이 스타들의 등용문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공포물에 첫 도전하는 봉재현을 향한 기대도 크다. ‘괴담’을 통해 데뷔 첫 공포 작품에 신고식을 치르는 봉재현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괴담’은 인위적이거나 과장된 공포가 아닌, 우리에게 익숙한 공간과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재를 중심으로 생생한 일상 공포를 예고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또한 10개의 에피소드를 숏폼(Short-form) 형식으로 제작해 다양한 공포를 담아내며 숨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BTS, EXO 등 세계적으로 K팝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홍원기 감독이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도시괴담’에 이어 ‘괴담’에서도 메가폰을 잡아 특유의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골든차일드 봉재현 출연하는 ‘괴담’은 후반작업을 거쳐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