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요일 05:37 오후
24.4 C
Seoul

수호-홍예지-명세빈-김주헌-김민규 “‘세.사.라.’덕분에 행복했습니다!” 가슴 뭉클 종영 소감 대공개!

날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박소연 기자] MBN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홍예지-명세빈-김주헌-김민규가 16일(오늘) 마지막 회를 앞두고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회를 앞둔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는 지난 15일(토) 방송된 19회가 닐슨코리아 기준 최고 시청률 4.93%를 기록, 3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결말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19회에서 이건(수호)은 아버지 해종(전진오)의 뒤를 이어 임금으로 등극, 어머니 중전(유세례)과 동생 도성대군(김민규)까지 폐서인하며 악인들을 처단하기 위한 굳은 결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민수련(명세빈)의 임신을 알게 된 최상록(김주헌)이 다시금 반정을 꿈꾸면서 불안감을 드리웠다.

이와 관련 오늘(16일) 방송될 마지막 회를 앞두고 ‘세사라’의 주역 5인방, 수호-홍예지-명세빈-김주헌-김민규가 애정과 소회를 담은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먼저 파란만장 도주기를 이끈 ‘확신의 세자상’에서 ‘확신의 군주상’으로 변신한 이건 역 수호는 “훌륭하신 감독님, 작가님들,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만든 좋은 작품을 통해 시청자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즐거웠다.”라며 감사를 보냈다. 또한 “평생 기억에 남을 작품이 하나 또 생긴 것 같다. 그동안 ‘세자가 사라졌다’와 이건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최종회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는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과 마지막 회 시청 독려도 덧붙였다.

의술부터 무술까지 다재다능한 ‘조선 비타민걸’ 최명윤 역으로 활약한 홍예지는 “촬영이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런지 아직까지는 명윤이를 보내주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사실은 시원하다는 감정보다는 섭섭한 감정이 조금 더 큰 것 같다.”라고 헛헛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세자가 사라졌다’는 촬영 중간에 방영이 시작되어서 감회가 남다른 작품이다. 시청자분들의 즉각적인 반응을 직접 보면서 연기해 행복하기도 하고, 스스로 공부가 많이 됐다. 시청자분들이 20부작이라는 긴 호흡 동안 명윤이를 지켜봐 주시면서 응원하고, 공감해주셨던 반응들이 제가 명윤이를 잘 표현했다고 칭찬해주시는 것 같은 느낌이라 너무 감사했다. 좋은 작품으로 곧 찾아뵐 수 있게 노력할 테니 많이 지켜봐 달라”며 함께 해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과 당찬 포부를 남겼다.

악독함과 연약함을 동시에 표현하며 관록의 연기력을 선보인 대비 민수련 역 명세빈은 “조선시대로 가서 잠시나마 그 시대의 문화, 법도, 제도 안에서 사랑을 위해 발버둥 치고, 싸우며 열심히 살아왔던 것 같다. 촬영이 끝나고 난 뒤 지금의 나는 무엇을 향해 가야 하나 재정비하게 될 정도로 몰입했나 보다”라는 가슴 찡한 소회를 밝혔다. 여기에 더해 “작가님, 감독님, 선배, 후배들과 서로 알아가며 마음을 나눈 작품이기에 헤어진다는 것과 이 조합으로 다시 만날 수 없다는 게 참 마음이 아프다. ‘세자가 사라졌다’ 행복했습니다”라고 함께한 동료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광기의 사랑꾼 최상록 역으로 다정함과 냉정함을 넘나드는 연기를 펼친 김주헌은 “첫 사극이고, ‘최상록’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내고 표현하면 좋을지 고민이 많았다.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 덕분에 많이 웃고, 많이 배우며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동료들을 향한 고마움을 내보였다. 또한 “‘세자가 사라졌다’ 1회부터 20회까지 함께 호흡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언제나 건강하시길 바란다”라는 말로 시청자들을 향한 특별한 마음을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조선 최고 상남자이자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일편단심 순정남 도성대군 역을 소화해낸 김민규는 “20부작이라는 긴 호흡 동안 도성대군으로 함께 했고, 이제는 떠나보내야 할 때가 와서 시원섭섭한 감정이 든다”라며 배역에 대한 사랑과 이별의 아쉬움을 전했다. 더불어 “‘세자가 사라졌다’를 할 수 있어서, 도성대군으로 시청자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어서 정말 즐겁고 행복했다. 그동안 ‘세자가 사라졌다’와 배우 김민규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시청자들을 향한 무한한 고마움을 덧붙였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그동안 ‘세자가 사라졌다’를 관심으로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오늘(16일) 방송될 20회에서는 모두를 만족시킬 최종회만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길 테니 많은 기대를 가지고 끝까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 마지막 회는 16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You May Like
Related

‘거인의 어깨 – 인생을 빌려드립니다’ 7월 21일 일요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 

 대한민국의 새 패러다임을 만든 ‘거인’들의 인생 이야기가 펼쳐진다.21일 일요일 오후 8시 50분...

 JD1, ‘낮과 밤이 다른 그녀’ OST ‘아이 라이크 댓’ 발매 동시에 뜨거운 반응.

 JD1이 부른 ‘낮과 밤이 다른 그녀’의 OST가 뜨거운 반응을...

‘6시 내고향’ 솔로 데뷔한 ‘위너’ 이승훈, ‘6시 내고향’ 출격!

  홍보장사 백승일X힙합돌 ‘위너’의 이승훈, 충남 보령으로 출동!KBS 1TV ‘6시 내고향’에서 화요일마다...

주말드라마 ‘다리미 패밀리’ 김정현, 지승그룹 상무 서강주 役으로 캐스팅 주말드라마 합류!

 허세와 허당 사이를 오가는 출구 없는 매력으로 중무장한 배우...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