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애교술 변천사 ‘현실 연애’ 공감 선사

사진=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10회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신경화 기자]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과 안보현에게 뜻밖의 변화가 찾아왔다.

지난 16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 크리에이터 송재정, 극본 김윤주·김경란, 제공 티빙,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리카우·스튜디오N) 10회에서는 유미(김고은 분)가 마케팅부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다. 한편, 구웅(안보현 분)을 찾아간 유미는 집이 비어있는 것을 확인하고, 그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했다.

이날 유미에게 예상치 못한 제안이 들어왔다. 바비(진영 분)가 유미의 글을 칭찬하며 회사 SNS 계정에 들어갈 글 작성을 부탁한 것. 바비의 말에 세포마을에는 영혼이 담긴 칭찬택배가 도착했다. 덕분에 작가세포는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고, 유미는 바비의 제안을 수락했다.

그러나 간단한 인사말 서너 줄을 쓴다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일이었다. 한참을 헤매던 유미와 작가세포는 포기 직전 상태였다. 그때 바비가 마케팅부에서 별도로 수당이 나갈 거라는 얘기를 덧붙였다. 자린고비세포가 작가세포를 붙잡자 유미는 마침내 글을 쓸 수 있었다.

사진=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10회 캡처

글이 마음에 들었던 마케팅부 부장은 유미에게 부서 이동을 제안했다. 마케팅부는 대한국수 내에서 누구나 가고 싶어 하는 부서였다. 하지만 유미는 새로운 일을 시작할 용기가 부족했다. 동료들이 응원해준 덕에 조금씩 용기를 얻었지만, “인생이 뜻대로 되는 건 아니니까. 난 최악도 늘 대비해야 된다고 생각해”라는 구웅의 말이 유미의 마음을 상하게 했다.

스트레스가 심해진 유미는 매운 떡볶이를 잔뜩 먹고 화를 풀었다. 속이 풀린 유미는 다시 구웅을 찾아가기로 했다. 그러나 그의 집 앞에 도착한 유미는 당황하고 말았다. 구웅의 집이 비어있었기 때문. 현관에 붙은 전단지들이 오랫동안 집이 비어있었음을 말하고 있었다. 침낭 속에 몸을 묻은 채 유미의 전화를 받는 구웅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예고했다.

유미는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성장해나갔다. ‘유미의 세포들’은 이런 유미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유쾌하게 풀어나갔다. 구웅의 마음을 녹이기 위해 애교술을 연마하는 유미, 새로운 일에 뛰어든 유미의 이야기는 공감을 자아냈다. 애교실종 사랑세포의 수난기부터 창작의 고통을 겪는 작가세포, 세포들의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버린 엔도르핀 밴드까지, 상상을 뛰어넘는 세포마을의 에피소드 역시 흥미진진했고, 시청자들도 유미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예상치 못했던 엔딩은 유미와 구웅의 로맨스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공개 후 티빙톡과 각종 커뮤니티, SNS에서는 “유미 너무 귀엽다” “영혼 없다는 걸 칭찬택배 설정으로 살리다니” “엔도르핀세포 입덕각” “세포마을 설정 매번 감탄함” “작심삼일을 삼일동안 세포 커지는 걸로 표현한 게 대박임” “김고은, 안보현 연기 티키타카 좋다” “유미 인정 받으니까 나까지 기분 좋아짐” “웅이는 대체 무슨 일일까?”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10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2.7% 최고 3.7%, 전국 가구 평균 2.3% 최고 2.9%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2.4% 최고 3.3%, 전국 기준 2.3% 최고 2.9%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매주 금, 토요일 오전 11시 티빙에서 선공개되며, 밤 10시 5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