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요일 07:24 오후
24.4 C
Seoul

발리에서 여름을 만끽한 김혜윤, 코스모폴리탄 7월호 화보 공개

날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박소연 기자]상반기 최고의 화제작, <선재 업고 튀어>의 주인공 김혜윤과 발리를 배경으로 청량한 여름을 만끽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배우 김혜윤의 단단한 내면과 연기를 향한 열정, ‘임솔’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선재 업고 튀어>는) 한 인물의 일기장을 들여다본 것 같은 시간이었어요. 10대부터 30대까지 ‘임솔’이라는 인물로 살아본 정말 귀한 시간이었죠. 좋은 경험이기도 했고요. 덕분에 솔이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아요”. 10대부터 30대까지 한 작품 안에서 보여줘야 했던 부담감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다양한 10대 캐릭터를 만나봤지만 솔이와 같이 내면은 30대지만 겉모습은 10대인 캐릭터는 처음이었어요. 그래서 30대의 노련한 모습이 최대한 드러날 수 있도록 추임새를 넣거나 10대는 잘 쓰지 않을 것 같은 말투를 사용하는 등 연기할 때 더 신경 쓰려 노력했죠”

한편,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 활동을 한 김혜윤은 여전히 스스로에게 엄격하다고 말한다. “전 엄격한 제 모습이 좋아요. 항상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하거든요. 과거의 아쉬운 점을 잊지 않고 다음에는 더 잘하려고 여러 번 시도했기에 저 스스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아직까진 “이만하면 괜찮아” 하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은 없었지만 시간이 지나고 경험을 더 쌓은 후에는 꼭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순간이 왔으면 해요.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길 수 있다면 더 좋겠죠” 이어 “연기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굉장히 풀어져 있는 편이에요. 마치 선택과 집중처럼요.(웃음) 제가 정말 좋아하고, 그래서 더 잘하고 싶은 연기에 최선을 다하고 엄격해지고 싶죠” 라며 연기자 김혜윤과 본체 김혜윤의 다른 점에 대해 언급했다. <선재 업고 튀어>의 결말에 대한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만약 선재가 솔이를 영영 기억하지 못하는 결말이었다면 솔이는 아마 여러분이 방송에서 본 모습보다 훨씬 더 많이 울면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거예요. 지금의 결말이라 참 다행이죠” 라며 촬영을 위해 방문한 이곳 발리에서 <선재 업고 튀어>를 정주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제 작품이 위로가 됐다는 말씀을 해주시는 분들이 계셨어요. 사실 ‘나’라는 사람이 엄청 대단한 게 아닌데 제가 좋아하는 연기를 하면서 누군가의 인생에 힘이 되고 또 긍정적인 기운을 줄 수 있다는 건 정말 뜻깊은 일인 것 같아요. 앞으로도 ‘김혜윤’이라는 재료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좋은 기운과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어요” 라며 배우로서 바라는 지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우 김혜윤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7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웹사이트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You May Like
Related

‘거인의 어깨 – 인생을 빌려드립니다’ 7월 21일 일요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 

 대한민국의 새 패러다임을 만든 ‘거인’들의 인생 이야기가 펼쳐진다.21일 일요일 오후 8시 50분...

 JD1, ‘낮과 밤이 다른 그녀’ OST ‘아이 라이크 댓’ 발매 동시에 뜨거운 반응.

 JD1이 부른 ‘낮과 밤이 다른 그녀’의 OST가 뜨거운 반응을...

‘6시 내고향’ 솔로 데뷔한 ‘위너’ 이승훈, ‘6시 내고향’ 출격!

  홍보장사 백승일X힙합돌 ‘위너’의 이승훈, 충남 보령으로 출동!KBS 1TV ‘6시 내고향’에서 화요일마다...

주말드라마 ‘다리미 패밀리’ 김정현, 지승그룹 상무 서강주 役으로 캐스팅 주말드라마 합류!

 허세와 허당 사이를 오가는 출구 없는 매력으로 중무장한 배우...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