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요일 09:30 오후
6.5 C
Seoul

옥주현, 스스로와 닮은 뮤지컬 속 캐릭터는?…‘레드북’ 안나만큼 발랄한 상큼美

날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박소연 기자] 옥주현이 솔직한 인터뷰로 유쾌하고도 발랄한 입담을 자랑했다.

31일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옥주현이 팬들과 떼창하고 싶은 뮤지컬 넘버는?’ 영상이 공개, 옥주현의 코스모폴리탄 2월호 화보 촬영 현장과 인터뷰가 담겼다.

영상 속 옥주현은 여러 가지 질문에 솔직하게 답하며 밝은 텐션을 자랑했다. 먼저 ‘나는 연습할 때 짧고 굵게 vs 만족할 때까지’ 고르기 질문이 나오자 옥주현은 스스로를 ‘배움과 연습이 느린 배우’라고 소개하며 “머리로 충분히 납득을 한 다음에 몸이 움직여진다. 시간을 들인 만큼 조금 더 안정감이 생기는 것 같다”라고 덧붙여 겸손한 면모를 내비쳤다.

또한 ‘자기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한 캐릭터는?’란 질문에 옥주현은 “저희 어머니께서 뮤지컬 ‘레드북’의 안나를 보시고 진짜 내가 아는 내 딸 같다고 하셨다”라고 대답하는가 하면, 레드북의 넘버 ‘사랑은 마치’를 즉흥적으로 부르는 등 안나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기도 했다.

더불어 옥주현은 다음 팬서트 떼창곡으로 뮤지컬 ‘레드북’의 넘버 ‘사랑은 마치’와 ‘야한 여자’를 꼽았고, “‘레베카’보다 (음이) 안 높다”라고 덧붙이는 등 남다른 의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댄버스 부인을 향한 마음을 다른 뮤지컬 넘버로 표현한다면?’란 질문이 나오자 옥주현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의 넘버 ‘내가 숨 쉴 곳’을 열창. “맨덜리는 언젠가 또 돌아갈 곳”이라고 언급해 팬들의 과몰입을 부르기도 했다.

앞서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 10주년을 기념해 코스모폴리탄과 화보 촬영을 진행, 댄버스 부인을 21세기 버전으로 재해석한 콘셉트를 연출한 바 있다. 올해도 ‘댄버스 장인’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옥주현은 2월 24일까지 뮤지컬 ‘레베카’ 앙코르 공연을 이어가며, 2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는 디큐브 링크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를 공연한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You May Like
Related

[한끗차이] ‘트롯 왕자’ 이찬원, ‘춤바람’ 났다?! “집에서 혼자 연습… 내 모습 낯설어” 일문일답 공개

 음악과 방송, 광고계를 종횡무진 누비며 출구 없는 매력을 뿜어내고...

배우 이하늬,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 3월호 커버 장식! 동시대를 대표하는 여성 24人 선정!

 배우 이하늬가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의 3월호 커버를 장식했다.27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연, 캐주얼 무드 가득 담긴 ‘싱글즈’ 3월 호 화보 공개

 배우 김지연이 스타일리시하고 캐주얼한 무드의 화보를 완성했다.27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105주년 삼일절 맞아 유관순 열사 담은 음악극 ‘대한이 살았다’ 오른다

 문화예술공동체 사회적협동조합이 105주년 삼일절인 오늘 3월 1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제1공단 근린공원...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