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요일 10:05 오전
15.7 C
Seoul

포레스텔라 PITTA 강형호, 세종문화회관서 단독 공연 성료!

날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박소연 기자] 가수 PITTA 강형호가 단독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강형호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독 공연 ‘PITTA 강형호 콘서트: SURVIVAL’로 4,500명 관객과 함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직전의 단독 콘서트에서 스탠딩 공연을 가졌던 강형호는 이번 세종문화회관 공연에서는 장소에 맞는 대규모 공연을 준비했다. 밴드와 함께 12인조 스트링 팀이 합류했으며, 국악 컬래버레이션을 위해 국악 연주자들도 힘을 보탰다, 그리고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오은철이 음악감독으로 합류, 강형호가 보여줄 수 있는 폭넓은 스펙트럼을 모두 담아냈다.

1부는 깊은 서정성과 음악성을 보여주는 선곡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PITTA 밴드와 12인조 스트링 팀, 그리고 국악기의 완벽한 조화가 빛난 웅장한 오프닝에 이어 모습을 드러낸 강형호는 특유의 몽환적인 목소리의 ‘Dandelion’으로 공연의 문을 열었다.

이어진 ‘Bottom of the deep blue sea’, ‘Lovely’,’ No time to die’에서 심연의 바닷속을 유영하는 듯한 분위기로 공연 초반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이끈 강형호는 PITTA 2집 수록곡인 ‘Smog’를 이번 공연 편곡 버전으로 새롭게 선보였으며, 거대한 조직사회에 대한 비판을 담은 곡 ‘Karma Police’까지 선보였다.

그리고 아름다우면서도 무한한 슬픔을 지닌 무반주 대금 연주로 시작한 ‘소월에게 묻기를’은 피아노 솔로와 노래가 대화하듯 이어졌고, 곡에 깊이 몰입한 강형호는 긴 호흡과 온몸으로 전하는 슬픔으로 눈물을 자아냈다. 이렇게 관객들의 마음이 깊어졌을 때 안예은의 ‘창귀’를 광기를 가진 국악 크로스오버 곡으로 선사, 꽹과리, 생황, 태평소, 피리, 대금 등 국악기들과 함께 음악을 만들어 가는 모습은 아티스트 강형호의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하기 충분했다.

“밴드 공연은 엄숙하지 않습니다”라며 PITTA의 ‘Icarus’를 관객들과 함께 떼창으로 이어갔고, 콜드플레이의 ‘O’로 1부를 마무리했다.

오은철 음악감독의 피아노 솔로로 문을 연 2부는 180도 달라진 분위기를 자랑했다. 화려한 조명, 레이저, 전식이 클래스가 다른 무대를 알렸고, 오은철이 너무 아끼는 곡이라 이번 공연에서 꼭 하고 싶어서 추천했다는 ‘United States of Eurasia’로 2부를 시작했다. 이어 ‘Aerials’은 변화무쌍하게 변하는 곡 분위기가 디테일한 무대연출로 표현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리고 록콘서트에 필수인 떼창과 스탠딩 구간이 시작됐다. ‘Be the one’, ‘Teeth’, ‘Bad Romance’ 무대에서 관객들은 모두 일어나 함성을 지르며 호응했고, 특히 둘째 날 공연에서는 가라앉지 않는 열기로 관객들이 강형호를 연호하며 “한 번 더”를 외쳐 ‘Bad Romance’로 공연 중 앙코르에 화답했다.

무대는 난이도 높은 연주가 돋보인 드림시어터의 ‘Take the time’, 강형호의 신비로운 힘이 있는 목소리를 느낄 수 있는 ‘Forsaken’을 지나 ‘BE FREE’로 이어졌다. 강형호는 몸이 휘청거릴 정도로 노래에 몰입했고 관객은 기립 박수로 화답했다. 앞 순서의 뜨거운 열광이라기 보다는 아낌없는 쏟아낸 아티스트에 대한 찬사였다.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곡으로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컬래버 신곡 ‘해무’를 선사했고, 앙코르로 바로 이어졌다. 강형호의 대표곡인 오페라의 유령 ‘Phantom of the opera’는 언제나 경이롭고, PITTA 곡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Universe’에서는 관객들의 핸드폰 플래시와 슬로건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했다. 그리고 “끝내 살아남는 저희가 되도록 합시다”라는 멘트와 함께 마지막 곡으로 이번 공연의 제목과 같은 뮤즈의 ‘Survival’을 선보이며 3시간이 넘는 이번 공연이 마무리됐다.

3시간 넘는 시간을 혼자 이끌어간 강형호의 에너지와 집중력은 실로 대단했고, 전반적인 음악을 빈틈없이 채우면서도 밸런스 있게 완성한 음악감독 오은철의 풍성한 아이디어와 구성력, 더불어 아티스트가 준비한 음악이 모두 들리도록 섬세하게 준비된 공연 연출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다.

강형호는 “음악과 연주자뿐만 아니라 기획, 연출, 음향, 조명, 레이저, 전식, 그리고 관객들 모두의 마음과 노력이 하나로 모임으로써 이뤄낼 수 있는 공연이었고 그래서 다 쏟아부을 수 있었다. 이러한 공연을 올릴 수 있는 것에 나는 참 복받은 아티스트라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공연은 올해 선보일 강형호의 활발한 로커로서의 활동에 대한 신호탄으로 여겨진다. 기타리스트 이용우와 함께 PITTA라는 이름으로 이어갈 음악 행보에 이유 있는 기대가 쏟아진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You May Like
Related

‘엠카운트다운’ 보이넥스트도어·라이즈, 컴백무대 음악방송 최초 공개!

 Mnet ‘엠카운트다운’이 화려한 컴백 라인업을 예고했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금토드라마 ‘커넥션’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정순원 등, 대본리딩 현장 공개

  “2024년 5월! 목마른 작품성 채울 단 하나의 드라마가 온다!”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정순원 등이...

도경수 세 번째 미니 앨범 ‘성장’ 콘셉트 포토 공개

 도경수의 세 번째 미니 앨범 ‘성장’의 콘셉트 포토가 공개돼...

‘환타’, 새 모델로 톡톡 튀는 슈퍼루키 ‘라이즈(RIIZE)’ 발탁

 코카-콜라사의 세계적인 음료 브랜드 환타가 데뷔와 동시에 슈퍼루키로 떠오른...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