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이는 재회 티저 공개

‘날찾아’ 티저 영상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최선혜 기자]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북현리에서 다시 만난 박민영과 서강준의 감성 충만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묘한 설렘을 자극하는 그들의 분위기에 안방극장은 벌써부터 훈기로 데워지고 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제작 에이스팩토리, 이하 ‘날찾아’)가 오늘(10일) 공개한 티저 영상에는 북현리에서 재회한 박민영과 서강준의 만남이 포착되면서, 차원이 다른 서정 멜로의 탄생을 예고했다. 북현리에서 독립서점 ‘굿나잇 책방’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버드나무 잎이 하나 둘 떨어지는 겨울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이다. 서울에 사는 해원(박민영)이 북현리로 내려오는 유일한 계절이기 때문. 올 겨울에도 해원을 먼발치에서나마 볼 수 있을까. 공개된 영상에는 창문 앞을 서성이는 은섭의 기다림이 담겨있다. 그리고 은섭이 기다리고 또 기다리던 그 날이 찾아왔다. 드디어 해원이 북현리로 내려온 것.

해원의 기억 속 은섭의 존재는 희미하기만 했다. 하지만 은섭에게 올 겨울은 해원을 가만히 바라보기만 했던 여느 겨울날들과는 조금 달라질 것 같다. 너른 들판을 함께 걷고, 밤이 깊은 시각 책방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해원과 은섭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기 때문. 게다가 “나 생각이나. 네 기억. 아주 조금이지만 그래도 기억이 나”라며 둘의 추억을 어렴풋이 떠올리는 해원과 “네가 와서 정말 좋아”라며 잠결에 속마음을 내비친 은섭. 북현리에서 재회 후, 서서히 달라질 두 사람의 관계의 변화를 예고하며 감성 온도를 한껏 올리고 있다.

제작진은 “드디어 해원과 은섭이 북현리에서 다시 만났다. 수줍은 재회만으로도 짙은 감성을 뿜어내는 그들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가슴을 뜨겁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들의 진한 서정멜로가 펼쳐질 첫 방송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올 겨울의 끝에서 해원과 은섭이 어떤 감성 바람을 불고 올지, 오는 24일 월요일 첫 방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으로 멜로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한지승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그의 작품을 인생 드라마로 간직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다. ‘한여름의 추억’으로 감성 필력을 선보인 한가람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검사내전’ 후속으로 오는 2월 24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