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 중국 23개 도시 전석매진 성료!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 2019 라이선스 투어 사진 / 제공-SAIC·상하이문화광장(上汽·上海文化广场)

[나인스타즈=정현정 기자] 한국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가 상하이, 창사, 시안, 칭다오, 베이징, 항저우, 닝보 등 중국 23개 도시에서 2019 라이선스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뮤지컬의 라이선스 공연으로는 최다 지역을 달성했다.

지난 1월 4일 상하이에서 열린 투어 마지막 공연에서 ‘마이 버킷 리스트’가 17년 8월 8일 중국 라이선스 초연 이후 누적 공연 횟수 100회를 달성했다. 중국 내 찬사는 뜨거웠다.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인생작’으로 입소문이 났고, 3년 전 소개된 이래, 스테디셀러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

시한부 인생의 ‘해기’와 반항적 로커 ‘강구’, 열여덟 살 동갑내기 두 소년이 버킷 리스트를 완성해 가는 과정을 그린 이 뮤지컬은, 2014년 첫선을 보인 국내 창작 뮤지컬이다. 당시 초연 때도 관객들에게 평점 9.5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2017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도 선정됐다. 죽음과 삶에 관한 묵직한 소재들을 관객과 친밀한 호흡으로 풀어내며 시선을 끌었다. 중국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일찌감치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지난 1월 4일, 공연을 마친 중국 대표 뮤지컬 극장 ‘상하이 문화광장’에서는 100회를 맞이해, 우리나라 ‘마이 버킷 리스트’의 제작사 라이브㈜ 강병원 대표와 김혜성 작곡가의 축하 영상을 중국 관객에게 전달했다.

상하이문화광장유한공사에서는 ‘마이 버킷 리스트’ 100회 공연에 대한 감회가 남다르다. “지난 3년 동안100회 공연을 뒤돌아보면, 안개를 헤치고 맞이한 희망이자 오랜 준비 끝에 얻은 달콤한 향기라고 할 수 있다”고 제작 기간을 회고하며, “작고 아름다운 프로젝트 ‘마이 버킷 리스트’가 우리 마음속에 계속 소중히 간직될 수 있도록 더 오래 빛날 수 있는 별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관객 축하 메시지를 웨이보에 포스팅했다.

‘마이 버킷 리스트’는 ‘我的遗愿清单(나의 마지막 소원 목록)’이라는 이름으로 라이선스 공연으로 진행됐다. 이 작품의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SAIC·상하이문화광장’의 부총경리이자 예술감독인 페이위엔홍(费元洪·리차드 페이)은 현지화에 성공한 대본과 감동적 메시지, 음악을 주요인으로 꼽은 바 있다. 특히나 주인공을 맡은 중국 배우들의 인지도가 높은 데에도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외유내강 캐릭터인 시한부 소년 ‘해기(중국 배역 ’류바오’)’ 는 배우 쟝보쥔과 방슈지안이 맡았고, 감성적이자 반항적 로커 ‘강구(중국 배역 ’양샤오위’)’는 쟝지한과 저우지천이 출연했다. 방슈지안은 중국 내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인기가 높아졌고, 저우지천은 떠오르는 신예스타다. 한국에서 이미 검증된 작품인 데다가 중국의 전략이 합해지면서, ‘마이 버킷 리스트’는 순항에 성공했다.

지난 2019년부터 2020년 1월까지 상하이, 창사, 시안, 칭다오, 베이징, 항저우, 닝보, 샤먼, 푸저우, 수저우, 우한, 신천, 광저우 등 주요 도시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마이 버킷 리스트’ 첫 중국 공연은 지난 2016년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최해 중국 상하이에 한국 뮤지컬을 소개하는 ‘K-뮤지컬 로드쇼’에서 제작이 논의된 바 있다. ‘K-뮤지컬 로드쇼’는 창작뮤지컬 해외 진출 플랫폼 중 하나다. 같은 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 한국의 우수한 스토리를 중국에 소개하는 ‘K-Story피칭’행사에 참여해 현지 네트워킹을 넓혀 나갔다. 다음 해인 2017년 2월 ‘SAIC·상하이 문화광장(SAIC·Shanghai Culture Square Theatre)’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SAIC·상하이 문화광장은 뮤지컬 제작에 특화된 곳으로, 중국 내 뮤지컬 산업을 이끌고 있다. ‘마이 버킷 리스트’는 중국 진출 3년 만에 이미 네 번째 시즌을 거치고 100회 기록을 달성할 만큼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 현재 2020년도 라이선스 공연을 논의 중이다.

라이브(주) 강병원 대표는 “현재 아시아 문화권에서 공감할 수 있는 뮤지컬 시장이 구축되고 있다”며 “뮤지컬 공연의 상생을 위해, 한·중·일 문화 인프라 구축과 공동제작이 더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오는 3월에는 일본 도쿄에서도 ‘마이 버킷 리스트’ 6번째 라이선스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2017년 2월 오리지널팀의 초청 공연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5시즌의 라이선스 공연이 일본에서 상연됐다. 매 시즌 일본에서 활동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한국 배우들과 일본 배우들이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일본에서도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아 2020년에는 극장을 넓힐 계획이다. ‘마이 버킷 리스트’의 2020년 3월 공연에서는 강구와 해기가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