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안녕 드라큘라’ 호기심 자극하는 세 가지 맛 티저 영상 공개

[나인스타즈=정현정 기자] ‘안녕 드라큘라’가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우리들’의 이야기로 찾아온다. 

2020년 2월 방송 예정인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 극본 하정윤, 제작 드라마하우스) 측은 10일,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하며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때론 서툴고 헤매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웃을 수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가 마음을 울리는 공감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는다. 총 3개의 옴니버스로 구성된 ‘안녕 드라큘라’는 엄마에게 무조건 져 온 딸 안나(서현 분)와 딸한테만은 확실히 이겨온 엄마 미영(이지현 분),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디밴드 보컬 서연(이주빈 분), 그리고 금수저 지형(서은율 분)과 눈칫밥 먹으며 자라온 아이 유라(고나희 분)의 특별한 우정 이야기가 어우러진다. 

유쾌하고 따스한 웃음을 장착한 티저 영상은 인디밴드 보컬 서연과 지극히 솔직한 ‘초딩’ 유라의 범상치 않은 대화로 시작된다. 자신이 노래하는 영상을 보여주며 “선생님 노래 좀 해”라고 자랑하는 서연에게 유라는 “조회수가 50도 안 되네요”라며 뼈 때리는 ‘팩트폭행’을 날린다. 그런 유라에게 지형이라는 새 친구가 나타난다. 유라를 보자마자 운명의 짝이라도 만난 듯 넋을 놓은 지형. 금세 ‘절친 모드’로 손을 잡고 거니는 두 친구가 어떤 우정을 쌓아나갈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어둠 속에서 웅크리고 있는 안나와 엄마 미영의 이야기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엄마는 엄마가 틀릴 가능성에 대해서 생각해 본 적 있어?”라며 눈물을 삼키는 딸에게 차마 손을 내밀지 못하는 미영. 둘 사이엔 어떤 갈등이 숨겨져 있는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티저 영상은 상반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노래할 때만큼은 세상을 다 가진 듯 환하게 웃던 서연은 “제가 틀렸던 걸까요”라는 말과 함께 복잡한 심경을 내비친다. 애써 감정을 삭이며 엄마에게서 돌아섰지만 “모든 게 다 틀린 것 같아서”라고 말하는 안나 역시 힘든 시간을 마주한 듯하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이는 안나와 아닌 밤중 ‘이불킥’을 하는 서연의 사연이 궁금해진다. 여기에 지형을 향해 “너랑 안녕”이라고 이별을 통보하는 유라의 모습은 10살 인생에 일어난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지극히 평범해 보이지만, 그래서 더 눈길이 가는 다섯 인물들의 이야기는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안녕 드라큘라’는 우리 주변에 있을법한 보편적인 정서를 세밀하게 그려낸다. 언제나 착한 딸이었던 초등학교 교사 안나와 자기애의 화신인 엄마 미영, 꿈을 좇아왔지만 현실 앞에 고민하는 인디밴드 보컬 서연, 눈칫밥으로 단련된 유라와 그에게 나타난 금수저 친구 지형까지. 예사롭지 않은 인물들의 사연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흥미진진하게 그려진다. 함박눈 속에서 서로에게 옷을 덮어주는 안나, 미영, 서연 그리고 유라의 따스한 분위기처럼, 조금 서툴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괜찮은’ 우리들의 이야기는 따뜻한 공감을 자아낼 전망이다. 인생의 단편적인 모습이 아닌 ‘단맛’과 ‘쓴맛’을 모두 그려낼 ‘안녕 드라큘라’에 기대가 쏠린다.

티저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에서는 “따뜻한 느낌의 드라마. 겨울과 꼭 어울릴 듯”, “캐릭터들이 흥미롭다”, “옴니버스 드라마라니 기대된다”, “서현이 손 흔드는 엔딩에서 왠지 뭉클해진다. 기대된다”, “감수성 자극하면서도 웃음 포인트가 있다”, “‘안녕 드라큘라’의 의미는 뭘까?”, “귀엽고 따뜻하다. 마음 울리는 드라마 될 것 같다”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드라마 페스타’는 드라마(DRAMA)와 축제(FESTA)의 합성어로 소재, 장르, 플랫폼, 형식, 분량에 구애받지 않고 다채로운 드라마를 선보이려는 JTBC의 단막극 브랜드 이름이다. 2017년 ‘알 수도 있는 사람’을 필두로 ‘힙한 선생’, ‘한여름의 추억’, ‘탁구공’, ‘행복의 진수’ 등 발칙한 상상력의 완성도 높은 단막극을 선보이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2019-2020 첫 라인업으로 선보였던 ‘루왁인간’(연출 라하나, 극본 이보람) 역시 호평이 쏟아졌다. 2020년 첫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 쏠리는 기대 또한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한편, 총 2부작으로 구성된 ‘안녕 드라큘라’는 ‘아름다운 세상’,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프로듀서 및 ‘언터쳐블’, ‘판타스틱’의 조연출로 활약한 김다예 감독과 2018 JTBC 극본공모 출신 신예 하정윤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 오는 2월 방송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