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Friendly, PDF & Email

아시아를 대표하는 첫사랑의 아이콘 ‘왕대륙’의 로맨스 귀환으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받고 있는 <28세 미성년>이 소녀와 소년의 설렘이 고스란히 담긴 티저포스터 4종을 전격 공개했다. <28세 미성년>은 현실적인 짝사랑 바라기 스물여덟 ‘량시아’와 솔직무모 첫사랑 직진녀 열일곱 ‘량시아’가 오락가락 그려가는 판타지 스위치 로맨스다.

이번에 공개된 <28세 미성년> 티저포스터 4종은 스물 여덟의 최악의 날, 마법의 초콜릿을 먹고 열일곱으로 돌아간 주인공 ‘량시아’가 다시 쓰는 첫사랑의 설렘과 따스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보는 즉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소녀 설렘 2종 포스터는 화가 지망생이었으나 10년 사귄 애인을 위해 프랑스 유학까지 포기해야 했던 스물여덟 ‘량시아’(니니)가 열일곱 소녀로 돌아가 잊고 있던 사랑과 꿈을 마주하게 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어 흥미를 더한다. 자신이 그린 수채화를 바라보고 있는 ‘량시아’와 마법의 초콜릿을 제조중인 그녀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는 내 안에 들어온 17세 소녀, 그때처럼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열일곱 소녀 ‘량시아’가 새롭게 만나게 될 첫사랑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어 함께 공개된 소년 설렘 2종 포스터는 아시아 대표 얼굴 천재 왕대륙의 모습만으로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나의 소녀시대>에서 순정파 츤데레 ‘쉬타이위’ 역을 맡았던 첫사랑 아이콘 왕대륙이 <28세 미성년>을 통해 다시 역대급 심쿵 캐릭터 탄생을 알리고 있는 것. 열일곱 ‘량시아’를 바라보며 웃는 ‘얀’(왕대륙)의 모습이 당긴 모습과 ‘량시아’의 수첩에 담긴 ‘얀’의 그림은 너를 다시 만나면 꼭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라는 카피와 함께 보는 이들까지도 설렘으로 가득 물들게 만든다. 초콜릿을 먹으면 과거의 나를 만날 수 있는 달콤한 상상! 잊고 있던 열일곱으로 돌아가 다시 만나게 될 운명과도 같은 첫사랑은 어떤 모습일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8세 미성년>은 올가을 스크린을 찾은 관객들의 설렘 판타지를 완벽하게 충족시켜줄 예정이다.   

지금 소녀가 나타나길 기다려! 다시 열일곱과 스물여덟을 오가며 두 명의 내가 그려가는 어게인 심쿵 로맨스 <28세 미성년>은 오는 10월 우리 곁을 찾아온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