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스타즈=이정원 기자]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의 멤버 아론이 전 세계에 ‘한양도성’을 알리는 데 앞장선다.

6일 뉴이스트 아론이 서경덕 교수와 배우 이세영과 함께 ‘전 세계 한양도성 홍보 캠페인’을 함께한다고 전해져 한국의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는 의미 있는 행보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아론이 참여하는 ‘전 세계 한양도성 홍보 캠페인’은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50명과 한양도성 남산구간을 산책하면서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활용, 전 세계에 알리는 프로젝트이며 ‘서울로’ 장미무대에서 한양도성에 관한 토크 콘서트도 개최해 다양한 사진과 영상을 통해 세계 젊은이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를 후원한 서울관광재단 홍재선 글로벌마케팅팀장은 “전 세계에 팬을 보유한 한류스타와 함께 한양도성을 알린다면 큰 홍보 효과가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고 전한 바 있어 한국어와 영어 모두 유창하게 구사하는 아론이 한양도성을 세계에 널리 알릴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아론은 어릴 적 저널리스트의 꿈을 간직했던 만큼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전달력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석하는 외국인들에게 한양도성에 대한 깊은 인상을 남기는 것은 물론 한국에서의 잊을 수 없는 추억까지 선물할 전망이다.

이처럼 국내외를 넘나드는 막강한 글로벌 영향력과 더불어 뛰어난 커뮤니케이션 능력까지 모든 것을 갖춘 아론이 ‘전 세계 한양도성 홍보 프로젝트’라는 뜻깊은 행사에서 펼칠 눈부신 활약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아론이 속한 뉴이스트는 향후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