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5일 ‘장이머우 특별전’ 개최! ‘패왕별희’ 특별전에 합류하며 이목집중!

패왕별희 포스터.

[나인스타즈=최선혜 기자] 천재적인 연출력을 자랑하는 거장 장이머우 감독 특별전이 오는 12월 5일 개최된다. 데뷔작이라고 도저히 믿기 어려운 그의 대표작 <붉은 수수밭>부터 전세계를 놀라게 한 <홍등>과 <귀주 이야기> 그리고 <인생>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특별전은 천 카이거 감독의 <패왕별희>까지 함께하여 더욱 눈길을 끈다. 

<장이머우 특별전>에서는 그의 천재성을 세상에 알린 데뷔작 <붉은 수수밭>을 만나볼 수 있다. 이를 통해 그는 1988년 제38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금곰상을 수상했다. <붉은수수밭>은 강렬한 색감을 활용한 영상미는 물론, 중국 역사 속 냉혹한 아픔과 살벌한 시대를 탁월한 연출력으로 구현해낸 걸작으로 극찬 받았다. 또한, 1920년대 중국의 봉건적이고 가부장적인 모습을 독특하게 풀어낸 영화 <홍등>과 시골의 순박한 한 아낙이 억울한 일을 겪지만 이를 토로할 곳 없는 비참함을 보여주는 <귀주 이야기> 끝으로, 중국 문화혁명과 국공내전 등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눈물겨운 투쟁을 벌이는 한 가족의 삶을 그린 <인생> 역시 이번 특별전에서 상영된다. 

장이머우 감독의 대표작들에 빠짐없이 출연한 배우 공리는 그에게 최고의 뮤즈라 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장이머우 감독의 명작들을 소개하는 동시에 공리의 리즈 시절을 스크린으로 접할 수 있게 하기에 팬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을 전망이다. <붉은 수수밭>에서는 나귀 한마리와 맞바뀌어 늙은 양조장 주인에게 팔려가듯 시집간 18세의 아리따운 ‘추알’을, <홍등>에서는 봉건적인 가문의 네번째 첩이 되어 갑갑한 현실에 억눌린 ‘송련’을, <귀주 이야기>에서는 억울한 일을 겪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관료주의에 맞서지만 결국 불쌍한 결말을 맞게 되는 ‘귀주’를, <인생>에서는 불우한 사고로 아들과 딸을 잃은 채로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한 어머니를 연기한 공리. 그녀는 장이머우 감독의 빼어난 영화들이 더욱 완벽할 수 있도록 빛을 더해준 타고난 배우이다. 

이번 특별전을 통해서는 천 카이거 감독의 수작 <패왕별희>도 만날 수 있다. 제46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자 제66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외국어영화상, 촬영상 부문에 후보로 올랐던 만인의 인생작 <패왕별희>의 상영 확정으로 명작 열전의 열기는 더욱 고조될 것으로 기대된다.

CGV아트하우스 명동에서 시작되는 <장이머우 특별전>은 다시없을 천재 감독의 명작 기획전인 만큼 12월 5일 개최 후 폭발적인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