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의 ‘열여덟의 순간’은?

[나인스타즈=위수정 기자]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영상시사, 포토타임, 공동 인터뷰 순으로 진행됐다. 

“나에게 열여덟이란?”

옹성우 : “뜨거움이다. 제가 열여덟 살을 떠올려보면 뜨겁고 불이 막 붙는 시기였다. 그때의 내가 많이 성장한 시기였고, 촬영현장에서도 같은 느낌을 받고 있다.”

김향기 : “얼마 안됐다. (웃음) 열여덟의 저와 지금의 제가 크게 다르지 않다. 지금도 성장하고 있는 단계여서 아직 크게 다르지 않다. 

신승호 : “치열함이다. 어릴 적 축구선수 생활 때문에 훈련을 하면서 지내서 학창시절 추억이 많지 않다. (촬영을 하며) 다시 한 번 열여덟로 살면서 추억을 만드는 시간 같다.”

강기영 : “김향기와 반대로 기억이 잘 안 난다. (웃음) 스케치, 밑그림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완벽하게 살아가려고 하는데 열여덟 살이라는 단계가 썼다, 지웠다 하는 순간이라 열여덟은 스케치라고 생각한다. 어제 밤에 이 말을 많이 준비했다. (웃음)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다로 22일 JTBC에서 밤 9시 30분 첫방송된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