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요일 01:38 오후
25.7 C
Seoul

최동훈 감독 신작 ‘외계+인 1부’, 전작 흥행 이어갈 수 있을까…류준열-김우빈-김태리 외 영화 선택 이유

날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이지은 기자] “최동훈 감독 하나 보고 영화를 선택했다.”

23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는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영화 ‘전우치’, ‘암살’, ‘도둑들’ 등 흥행 성공을 거둔 최동훈 감독과 7인(류준열-김우빈-김태리-소지섭-염정아-조우진-김의성)의 배우가 자리했다.

영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 7인은 영화의 가장 큰 매력으로 최동훈 감독을 꼽았다. 특히 김태리는 “감독님의 작품을 굉장히 좋아했고 팬이다. 꼭 출연하고 싶었다”고 벅찬 감정을 내보였고 김우빈 역시 “작은 역할이라도 감독님이 필요로 한다면 언제든지 달려 갈 준비가 되어 있었다”며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내비쳤다.

부끄러운 기색을 숨기지 못한 최 감독은 영화 제작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가장 좋아했던 외계인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제가 좋아하는 한국 도술의 세계와 SF적인 세계가 만났을 때의 이질적인 결합이 주는 묘미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1부와 2부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다.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이 활약하는 고려 말과 인간의 몸에 외계인 죄수가 수감된 현대 시간대에 존재하는 이들이 각자 자신의 목적을 이루려는 과정을 경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낸다.

또한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까지 화제성과 신뢰도를 겸비한 대한민국 대세 배우들이 함께한다. 현대와 고려의 배경 속 다채로운 개성이 살아있는 캐릭터들은 순식간에 관객을 스크린 속으로 빨아들이며 올여름 새로운 차원의 재미로 극장가를 뒤흔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 ‘외계+인 1부’는 7월 20일 개봉한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opular

You May Like
Related

‘가우스전자’ 곽동연X고성희X배현성X강민아 첫 출근부터 열정 충만! 9월 첫 공개 확정 & 대본 리딩 현장 공개!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의 청춘들이...

‘강철볼-피구전쟁’ 박군-황충원-이주용& 부대원 26인 프로필 공개!

 ‘강철부대’ 시즌1&2 부대원들이 의기투합한 채널A 새 스포츠 예능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이 박군-황충원-이주용의 비장미 넘치는 공식...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한바다 입사 이래 최대 위기?! 강기영의 부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신입 변호사들이 제대로 뭉친다.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