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드라마 <트레이서> 임시완X고아성이 뽑은 드라마 대표 키워드! #독한놈들 #사이다 #망치 #돈 #추적활극

(자료 제공: MBC)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박소연 기자] MBC 금토드라마 ‘트레이서’의 주연 배우 임시완과 고아성이 놓쳐서는 안 될 대표 키워드를 직접 꼽았다.

지난 7일(금)과 8일(토) 1, 2회가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트레이서’(극본 김현정 / 연출 이승영 / 제작 웨스트월드스토리)는 누군가에게는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 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으로 방송 첫 주만에 화제성 1위에 등극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레이서’는 참신한 소재와 더불어 임시완(황동주 역), 고아성(서혜영 역), 손현주(인태준 역), 박용우(오영 역) 등 개성 강한 캐릭터를 소화해낸 배우들의 명연기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신고식을 마쳤다.

특히 업계를 주름잡던 회계사 출신으로 조세 5국에 돌연 나타난 팀장 황동주 역의 임시완, 뛰어난 직감과 조사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팀을 이끌어가는 조사관 서혜영으로 분한 고아성의 케미스트리가 빛을 발했다. 두 주연 배우가 앞으로 ‘트레이서’에 더욱 빠져들게 할 드라마의 키워드를 소개했다.

먼저 임시완은 ‘독한놈들’, ‘사이다’, 그리고 ‘망치’를 대표 키워드로 꼽았다. ‘나쁜 돈’을 추적하는 국세청 전문가들의 양보 없는 신경전과 불꽃 튀는 심리 싸움이 첫걸음을 내디딘 가운데, 앞으로 어떤 독한 전개가 펼쳐질지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또한, 비리와 불의가 판치는 세상에서 거침없는 행동력으로 통쾌함을 안기는 황동주(임시완 분)의 활약 또한 최고의 기대 요소다. 지난 1회 엔딩에서 황동주가 해머를 휘둘러 집안에 숨겨져 있던 비자금을 찾아내는 장면은 남다른 임팩트를 선사했다.

고아성은 ‘트레이서’의 장르를 완벽히 설명하는 ‘추적 활극’과 스토리 전체를 관통하는 소재인 ‘돈’에 이어서 ‘아웃사이더’를 대표 키워드로 선정했다. 고아성은 “제가 연기한 혜영은 아웃사이더 조사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답답한 일을 해결하고 싶은데 현실의 벽에 부딪혀 쌓아 두기만 했다가 조력자들을 만나 비로소 그 꿈을 펼치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회에서 퇴사를 고민하다가 황동주의 도발에 각성해 국세청에 남기로 한 서혜영(고아성 분)이 이후 어떻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트레이서’만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로 국세청 내 인물들이 만들어갈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강조했다. 임시완은 “이렇게 유쾌한 국세청 이야기는 보신 적 없으실 것”이라며, “모든 배우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완성한 통쾌한 추적 활극에서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라고 전했다. 고아성 역시 “국세청 내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 하나하나에 주목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시청자들을 향한 메시지를 던졌다.

유쾌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트레이서’에 귀추가 주목된다.

MBC 금토드라마 ‘트레이서’는 오는 14일(금), 15일(토) 밤 9시 50분에 각각 3, 4회가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