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배우 김재경, 판사 VS 스타 비하인드 스틸 공개! ‘출구 없는 매력’

(사진 = 나무엑터스, tvN ‘악마판사’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배우 김재경의 출구 없는 매력이 화제다.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 화려함과 진중함을 오가는 김재경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시범 재판부 소속 오진주 판사로 분한 그는 긴장감의 연속인 시범 재판부 안에서 밝고 희망찬 에너지를 뽐내며 비타민 같은 존재감을 펼치고 있다.

특히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바로 판사와 스타를 오가는 그의 유쾌한 이미지 변신. 자칭 ‘흙수저’라 칭할 만큼 오로지 노력으로 판사 자리에 오른 그는 시범 재판부에 들어왔을 때부터 남다른 열정을 드러내며 당찬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이후 그의 노력이 결실을 맺듯 첫 시범 재판부터 일약 스타덤에 오른 그는 매회 판사와 스타의 온도차를 재치있게 그려내며 재미를 유발하고 있다.

이처럼 ‘악마판사’에서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마음껏 선보이고 있는 김재경의 모습은 소속사 나무엑터스에서 공개한 비하인드 스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대법정 속 판사 오진주로 서있는 그에게선 진중하고도 장엄한 분위기가 전해진다. 또렷한 눈빛과 웃음기 없이 단호한 그의 표정은 사건 하나도 가볍게 넘기지 않으려는 판사로서의 정의감과 사명감이 물씬 느껴진다. 

반면 법정이 아닌 일상에 녹아진 오진주에게선 화려함과 사랑스러움이 가득하다. 스타 판사답게 자선 패션쇼에 참석해 아름다운 비주얼과 타고난 끼를 발산하는가 하면, 검은 속내를 드러내기 시작한 정선아(김민정)와의 만남에서는 당혹스러움과 갈등하는 모습이 엿보여 그가 과연 어느 편에 설 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비하인드 스틸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김재경은 ‘악마판사’가 중반부를 넘어가는 시점에서 단짠을 오가는 이미지 변신에 이어 시범 재판부 속 핵심 변수로 떠오르며 긴장감 메이커로서의 활약까지 기대케하고 있다. 강요한(지성)과 정선아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는 그가 누구의 편이 될 것인지가 새로운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은 것이다.

이렇듯 김재경은 오진주 캐릭터가 지닌 다채로운 면모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승화시키며 배우로서의 다양한 이미지 스펙트럼을 각인시키는 중이다. 진중하면서도 화려하고, 선하지만 야망까지 겸비한 오진주의 입체적인 매력이 김재경을 만나 시청자들에게 더욱 생생하게 전달되고 있다. 

매회 신선한 스토리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주말 밤을 휘감고 있는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새로운 연기 변신에 성공한 배우 김재경. 과연 추후 전개될 이야기에서 그가 어떤 이야기로 놀라움을 안겨줄지 관심이 쏠린다.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는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