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TV ‘멀푸봄’ 최종화 선공개! ‘박지훈’ 종영소감 까지?

(사진 =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박지훈과 배인혁의 평화롭던 일상에 또다시 균열(?)이 찾아온다.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이 공감을 부르는 스토리와 다채로운 인물들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결말만을 남겨두고 있다. 19일(어제) 방송된 11회에서는 여준(박지훈 분)이 아버지의 폭력에 정면으로 맞서며 비로소 자유를 찾는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에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20일(오늘)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함께 살게 된 이후 형제처럼 가까워진 여준과 남수현(배인혁 분)이 또다시 서로를 향해 으르렁거리는 사건이 발생한다. 공개된 최종회 선공개 영상에서는 냉전 상태에 돌입한 듯 대화조차 제대로 나누지 않는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남수현은 여준의 기척을 느끼고 소파에 누워 억지로 잠을 청한다. 그가 자는 척하는 것을 눈치챈 여준은 “야식이 당기네. 피자? 치킨? 떡볶이?”라고 혼잣말을 하며 주의를 끌지만, 묵묵부답인 남수현의 태도에 입을 삐죽이며 부엌으로 향해 이들 사이에 어째서 서먹한 기류가 흐르는지 궁금해진다.

뒤이어 떡볶이를 요리한 여준은 “혼자 먹기 너무 많은데. 별수 없지. 버려야겠다”라고 중얼거리고, 이를 몰래 듣던 남수현은 못 이기는 척 식탁에 달려와 그와 함께 식사를 시작한다. 그러나 반갑게 포크를 드는 것도 잠시, 여전히 뭔가 앙금이 남은 듯 까칠함이 묻어 있는 두 사람의 대화에서 이들이 다퉜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전까지 서로의 아픔을 다독여 주며 부쩍 가까워졌던 여준과 남수현이 또다시 기 싸움을 벌이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두 사람만의 특별한 야식 시간에 과연 어떤 대화가 오갈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https://tv.naver.com/v/21425646)

(사진 = KBS2TV ‘멀리서보면 푸른 봄’ 제공)


또한 배우 박지훈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지훈은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에서 여준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11회에서 여준(박지훈 분)은 형 여준완(나인우 분)과 김소빈(강민아 분), 남수현(배인혁 분)의 도움으로 힘든 순간을 이겨내고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또 여준은 김소빈, 남수현과 함께 새로운 팀플을 시작하게 돼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지훈이 연기한 여준은 부유한 집안의 둘째 아들이자 명일대 최고의 인기남이다. 사랑만 받고 자랐을 것 같은 여준에게도 깊은 상처가 있었던 터. 박지훈은 여준의 트라우마 극복과 성장을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박지훈은 20일 종영을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여준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박지훈은 가장 좋아하는 대사로 “나는 나 제일 잘하는 거 할게요. 선배는 선배 잘하는 거 해요. 각자 잘하는 거 해봐요 우리!”를 꼽았다.

그 이유에 대해 박지훈은 “계속 들이대는 여준을 거부하는 수현 선배에게 선전포고할 때 대사가 제일 마음에 든다. 여준도 자신을 거부하는 선배에게 더 강하게 다가가는 모습이 멋있었다. 이때부터 수현 선배와 여준이의 사이가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한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박지훈은 “배우 선배님들과 감독님, 스태프들 모두가 합이 잘 맞았고 즐겁게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고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간 것 같고,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다시 즐길 수 있을 만큼 너무 뿌듯한 촬영이었다. 그동안 우리를 위해 고생해주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꼭 드리고 싶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20일(오늘) 밤 9시 30분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