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동준, 깻잎 홍보봇 변신…소녀팬 울게 만든 훈훈 비주얼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성시경과 백종원의 든든한 보조로 활약했다.

김동준은 지난 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 출연해 충남 금산의 깻잎 농가 홍보에 나섰다.

이날 김동준은 게스트 성시경, 농벤져스와 함께 깻잎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요리 연구에서 백종원과 성시경이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김동준은 성시경과 가수 팀을 이뤄 보조로 활약했다. 김동준은 “형이 채를 써는데 리듬감이 있다”, “옆에서 얘기 듣고 있으니까 감미롭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이 “깻잎 김치랑 찜 양념의 차이가 뭐냐”고 질문하자 김동준은 “액젓이 들어가냐 안 들어가냐 차이가 제일 크다”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네가 백종원이야? 어떻게 그렇게 귀신같이 아냐”라고 칭찬해 이목을 모았다.

성시경의 깻잎 김치를 맛본 김동준은 “저는 사실 안 익은 김치를 아예 못 먹는다. 근데 안 익은 김치의 부족한 맛을 깻잎이 꽉 채우고 있다”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후 백야식당에서 김동준은 성시경의 깻잎 페스토 냉파스타를 시식한 뒤 “어떤 맛이냐면 시경이 형이 이탈리아 보내줬다. 이탈리아 한 번도 안 가봤는데 이탈리아 온 것 같다”고 극찬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동준은 백종원의 옆에서 재료 준비를 도우며 든든한 조수로 변신했다. 김동준은 깻잎 부각, 깻잎 김밥 먹방부터 엄지 척 리액션까지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동준은 기다려준 손님들에게 인사를 전한 후 애피타이저인 김부각을 배달했다. 김동준의 등장에 한 소녀팬은 감격의 눈물을 보였고, 김동준은 다정한 인사로 화답했다. 또 그는 농민이 선물한 깻잎 부각에 대해 설명하며 공식 홍보봇 면모를 뽐내는가 하면, 능숙하게 김밥을 말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동준은 출연하는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