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초인종이 울리면 헐크로 변하는 고민견, ‘강형욱 훈련 매직’ 이번에도 통했다!

(사진 = KBS2 ‘개는 훌륭하다’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지난 3일 밤 10시 40분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가 방송됐다.

이날 몽키와 첵스, 줄리를 키우고 있는 가수 벤이 견학생으로 출연해 강형욱 훈련사, 이경규, 장도연과 함께 고민견 줄리를 만났다. 줄리는 아메리칸 불리로, 프렌치 불도그인 마리 그리고 언니, 동생 보호자와 살고 있다.

속칭 ‘미국 깡패’로 불리는 아메리칸 불리는 우리나라 5대 맹견에 포함되는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와 아메리칸 핏불 테리어의 교배로 태어났다.

고민견 줄리는 초인종 소리에 반응하며 곧바로 마리에게 입질을 하는 공격성을 보였고 쉽사리 가라앉지 않는 흥분으로 이경규와 벤, 장도연을 긴장하게 했다. 또한 마리가 없을 때에는 이경규에게 화풀이를 하며 예상을 뒤엎는 공격성도 드러냈다.

과도한 흥분과 공격성을 보이는 줄리의 행동에 강형욱 훈련사는 “(줄리의 견종인) 불리는 ‘으르렁’이라는 경고를 안 한다. 전조증상 없이 물 수 있다”고 전했다.

“(줄리를 향한 보호자들의) 좀 더 냉정하고 객관적인 사고방식이 필요하다. 훈계나 지적보다는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교육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전한 강형욱 훈련사는 줄리의 공격성을 낮추기 위해 리더십 훈련과 산책 훈련, 초인종 훈련을 시작했다.

특히 가슴줄에 비해 제압이 쉬운 목줄을 한 줄리는 보호자와 함께 당기고 멈추는 훈련을 이어가며 천천히 규칙을 만들어갔다. 이 훈련을 반복하며 줄리에게 보호자가 원초적 리더(먹고 사는 것을 해결해주고 집을 지키는 리더)라는 강력한 리더십을 강조했고, 조금씩 통제가 되기 시작한 줄리는 변화의 가능성도 높였다.

줄리는 규칙과 칭찬, 훈련을 통해 공격적이고 흥분만 했던 초반의 모습과 다른 변화를 보였고, 초인종에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보호자들은 “줄리가 훈련을 잘 따라와 줘서 희망을 조금이나마 본 것 같다. 더 열심히 훈련을 하면 충분히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 모두의 행복을 위해 열심히 해 볼 생각이다”라며 줄리와 마리를 위해 꾸준히 훈련을 이어갈 것을 약속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반려견과 사람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KBS2에서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