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후준 안티예요. 안티라고요” 최수영의 도발…환상 비주얼+빠른 전개로 1시간 순삭

(사진 =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방송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가 본격적인 밀착 동거 로맨스의 서막을 알렸다.

1일(어제) 방송된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 연출 강철우 / 제작 가딘미디어, 워너브라더스)(이하 ‘안티팬’) 3, 4회에서는 최태준(후준 역)과 최수영(이근영 역)이 함께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되며 새로운 인연이 시작됐다.

후준(최태준 분)과 엮이며 직장에서 해고당한 이근영(최수영 분)은 인터뷰 기사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좋지 않은 여론에 되려 절망에 빠졌다. 하지만 굴하지 않고 소속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이근영은 후준의 도움으로 팬들에게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두 사람만 남겨지자 차갑게 돌변하는 후준의 태도에 감정의 골이 깊어져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후 회사 앞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이근영은 “제가 후준 안티예요. 안티라고요. 제가 후준의 이중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고, 직접 당했고, 밝힐 수도 있는 사람이다 이겁니다”라며 당당하게 ‘안티팬 1호’를 선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톱스타 후준과 그의 ‘안티팬 1호’ 이근영으로 떠들썩한 그때, 두 사람은 가상 결혼 프로그램을 제안받았다. 더 이상 이근영과 엮이길 원치 않는 후준은 이를 거절했지만,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길 원하는 이근영은 제안을 수락했다. 

한편 제이제이(황찬성 분)는 이근영을 찾아가 응원하는가 하면, 다음 만남을 기약해 일면식 없던 두 사람이 어떤 관계를 맺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제이제이는 오인형(한지안 분)이 이근영을 대신해 가상 결혼 프로그램에 출연할 수 있다는 말로 후준의 마음을 돌려 ‘안티팬’ 이근영보다 마주치기 껄끄러운 오인형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방송 말미, 촬영용으로 제공된 후준의 펜트하우스에서 두 사람이 마주치는 장면은 웃음을 유발했다. 친구 신미정(김하경 분)의 집에서 나온 이근영은 사람들을 피해 낮에 소개한 후준의 펜트하우스에 잠입한 것. 쓸쓸함에 술잔을 기울이던 그녀는 도어록 소리에 놀라 자리를 뜨려 했지만 후준이 먼저 그녀를 발견해 뻘쭘한 상황 속 두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그냥근영’에서 후준의 ‘공식 안티팬 1호’가 된 이근영의 스펙터클한 운명과 후준과의 본격적인 밀착 동거 로맨스의 시작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부르고 있다. 또한 후준과 제이제이, 오인형의 숨겨진 과거는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매주 금, 토요일 저녁 6시 한 회에 30분 분량으로 금요일 2회, 토요일 2회씩 네이버TV와 V-LIVE에서 방송된다. 글로벌 플랫폼 iQIYI(아이치이), VIKI(비키),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 JP)에서는 한 회에 60분 분량으로 매주 금, 토요일 동시 공개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