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서 ‘열정+의욕’ 만렙 기자 ‘이근영’役 눈길!

(사진 =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배우 최수영이 볼수록 매력 넘치는 열정 만렙의 잡지사 기자 이근영으로 돌아왔다.

지난 30일 네이버TV, V-LIVE에서 첫 방송된 새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1, 2회에서 최수영은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는 의욕 만점의 잡지사 기자 이근영으로 분해 솔직하고 당찬 매력으로 또 한 번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근영은 잡지사 ‘원더우먼’에서 일하는 기자로 첫 등장, 연말의 들뜬 분위기와는 대조된 채 궂은일부터 다른 직원들의 잡일까지 떠안고 분주하게 일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연말 데이트로 남자친구 로이 안(김형민 분)을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한 이근영은 퇴근 후 연인의 집을 찾았지만, 이내 곧 큰 상심에 빠졌다. 집 앞에서 외국인 남성과 키스하는 로이의 모습을 목격하게 된 것. 이근영은 도리어 자신에게 적반하장의 태도를 내보이는 로이를 뒤로한 채 ‘참아주는 거 아니야,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거야’라는 속내를 비치며 그대로 이별을 맞이, 시청자들의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근영은 재벌 2세 엔터테인먼트 대표 제이제이(황찬성 분)가 주최하는 클럽 ‘베니’의 오픈 행사에 취재를 나갔다. 파티가 무르익을 때쯤, 이근영은 톱스타 후준(최태준 분)이 오인형(한지안 역)에게 손찌검하는 장면을 우연히 목격했다. 이근영은 본인을 ‘기레기’라 칭하며 카메라를 뺏어 박살 내버린 후준의 무례한 태도에 분노하며, “참을 때까지 참았다”라는 말로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후준이 “참을 거면 끝까지 참았어야지”라며 도발하자, 이근영은 후준을 향해 자신의 구두 한 짝을 던졌다. 결국, 이 사건은 뉴스를 통해 세간에 퍼지게 되었고, 이근영은 잡지사에서 해고당했다. 억울한 마음과 후준에 대한 복수심으로 가득 찬 이근영은 후준의 실체를 고발한다는 악의적인 메일을 각종 언론 매체에 뿌리며 엔딩을 맞이, 훗날 이 거짓 메일이 가져올 파장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였다.

최수영은 유쾌하고 열정 가득한 사고뭉치 잡지사 기자 이근영으로 완벽 변신,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직장에서도, 바람핀 애인 앞에서도 속 시원히 말 한마디 못 하던 이근영이 후준에게 그간 쌓였던 울분을 터뜨리는 모습은 신선하면서도 아찔한 두 사람의 첫 만남을 그려내 보는 이들의 통쾌함과 호기심을 유발했다. 첫 회부터 톱스타와의 악연으로 일상에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된 이근영의 앞날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최수영 주연의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6시 네이버 TV, V-LIVE, iQIYI(아이치이), VIKI(비키),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에서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