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호, 팬들과 첫 대면… “인생 사는 느낌 난다” 감동

(사진 = 오호호(ohhoho) 유튜브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 ‘글로벌 대세’ 원호, 데뷔 후 처음으로 팬들과 만났다
– 원호, 팬 사랑 가득한 대면 팬 사인회 현장 공개!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글로벌 대세’ 원호가 솔로 데뷔 후 처음으로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원호는 지난 28일, 개인 유튜브 채널 ‘오호호(ohhoho)’를 통해 데뷔 첫 대면 팬 사인회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원호는 데뷔 첫 대면 팬 사인회를 앞두고 “지금도 거짓말 같다. 위니들 만나다가 체하면 어떡하냐”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만나면 가장 먼저 무슨 얘기를 할 거냐는 질문에 원호는 “보고 싶었다고 할 거다. 뭔가 준비하고 짜는 것보다, 그냥 만났을 때 솔직하고 현실적인 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답했다.

팬 사인회 장소에 가까워질수록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던 원호는 팬들을 보자마자 “그래픽 아니야?”라며 믿기지 않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오랜만에 만난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던 원호는 “이런 날이 오다니 너무 신기하다. 여러분이 제 공연을 실제로는 한 번도 못 봤으니까 오늘 춰보려고 한다”라며 팬들의 응원법에 맞춰 ‘루즈(Lose)’와 ‘오픈 마인드(Open Mind)’의 퍼포먼스를 선보여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첫 번째 팬 사인회를 무사히 끝낸 원호는 대기실에 들어오자마자 “살아 있는 존재들이었어. 너무 신기해”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집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원호는 “이제 조금 인생 사는 느낌이 난다. 못 본 팬분들까지 다 보고 싶어서 미치겠다”라며 “라면을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고, 오늘을 잊지 않고 이 감정을 아껴서 써야 할 것 같다. 아까 마지막 인사할 때 슬퍼 죽는 줄 알았다”라고 아쉬워했다.

두 번째 팬 사인회도 진행됐다. 팬들을 만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옷을 고르던 원호는 스태프들의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 끝에 스타일을 완성했다.

사인회장을 가면서 콧노래를 흥얼거리던 원호는 “볼 수 있을 때 최대한 많이 봐야 할 것 같아서 원래 지난번 팬 사인회가 마지막이었는데, 제가 회사에 한 번 더 해달라고 했다. 무사히 오늘 열리게 돼서 다행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운 좋게 팬들을 두 번이나 만나게 된 원호는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소통을 이어나갔다. 팬들이 준 선물을 가지고 한참을 놀던 원호는 두 번째 팬 사인회에서도 팬들의 응원법에 맞춰 ‘루즈’와 ‘오픈 마인드’ 무대를 펼쳐냈다.

끝으로 원호는 “원래 한국 팬 사인회는 끝나는 거였는데, 여러분들 한 번 더 만나고 싶어서 기회를 만들게 됐다. 보러 와줘서 너무 고맙고, 집 가실 때까지 마스크 착용 잘 하길 바란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팬들에게 애정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