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90년대 미스코리아 사자머리 변신에도 ‘빛나는 미모’

(사진 = SBS [런닝맨]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오늘(25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2020년대와는 담을 쌓았던 ‘담지효’ 송지효가 91년도로 돌아가 세상과 소통하는 에이스로 활약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멤버들이 91학번 대학교 새내기가 되어 당시 핫한 문화를 소개하는 ‘91학번 이즈백’ 레이스로 꾸며졌다. 복고 패션으로 등장한 멤버들은 오프닝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는데, 특히 ‘미스코리아 준비생’으로 분한 송지효는 땡땡이 블라우스와 보라색의 짙은 눈화장, 당시 미스코리아의 상징이었던 사자 머리까지 완벽 소화하며 남다른 비주얼을 뽐냈다.

하지만 이를 본 멤버들이 “이모 아니야?”, “옛날 우리 동네 미용실 사장님 같다”라고 놀리자, 송지효는 “너 나 마음에 들어? 왜 자꾸 시비 걸어?”라며 걸 크러시 매력을 보여줬다. 반면 “오늘 되게 이쁘다”라는 칭찬에는 “놀리는 거야?”라며 새침하게 대답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날은 90년대를 소환하는 추억의 미션들이 진행됐다. 미션 도중 1991년을 휩쓸었던 이상우의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 노래가 나오자 송지효는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부르는가 하면, 양세찬과의 커플 댄스로 막간 상황극까지 선보이며 실제 91년도를 방불케 했다. 그뿐만 아니라 그 시절 청춘들이 많은 시간을 보냈던 당구장에서 진행한 포켓볼 대결에서도 공을 치는 족족 성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91년도 세상 한정 ‘소통 에이스’로 거듭난 송지효의 활약상은 오늘 오후 5시 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