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5′(육사오) 고경표-이이경-음문석-박세완-곽동연-이순원-김민호 캐스팅 확정!

고경표. (사진 = 씨엘엔컴퍼니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57억 1등 당첨 로또 한 장으로 펼쳐지는 코미디 영화 <6/45>(육사오)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활약 중인 대세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은 캐스팅을 완료하고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6/45>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당첨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달마야 놀자> <박수건달> 등 흥행 코미디 영화의 각본과 각색을 담당했고, 첫 연출작 <날아라 허동구>로 따뜻하고 담백한 감동을 전한 바 있는 박규태 감독이 <6/45>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신선하고 활력 넘치는 캐스팅 또한 눈에 띈다. 먼저 영화 <7년의 밤> <차이나타운>, 드라마 [사생활] [질투의 화신]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탄탄한 내공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의 신뢰를 얻은 배우 고경표가 <6/45>의 ‘천우’를 맡았다. 남한 전방 감시초소 GP의 말년 병장 ‘천우’는 1등 당첨 로또의 최초 소유주로, 제대 후 꿈꾸던 삶을 위해 반드시 로또를 되찾고자 눈물 나는 노력을 펼치는 캐릭터이다.

영화 <히트맨> <공조>부터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으라차차 와이키키] [고백부부], 유튜브 웹 예능 [로또왕]까지 경계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이경이 군사분계선에 가로막힌 북한 측 GP의 상급병사 ‘용호’를 연기한다. 정극이면 정극, 코미디면 코미디 장르불문 연기력을 겸비한 이이경은 우연히 손에 넣은 로또로 인생역전을 노리는 ‘용호’를 현실감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열혈사제]의 파격적인 단발 캐릭터 이후 [본 대로 말하라] [편의점 샛별이] [안녕? 나야!] 등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배우 음문석이 남한 측 중대장 ‘강대위’로 낙점되었다. 딱하디 딱한 ‘천우’의 로또 찾기에 큰 조력자가 될 캐릭터 ‘강대위’가 기분 좋은 에너지로 가득한 배우 음문석을 만나 뿜어낼 시너지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여기에 청량한 매력의 배우 박세완은 대남 선전방송을 담당하는 북한 측 군단선전대 병사이자 ‘용호’의 동생 ‘연희’로 함께 한다. 드라마 [두 번은 없다] [땐뽀걸즈], 영화 <도굴> <언니> <오목소녀>에서 당찬 캐릭터와 신선한 마스크로 자신을 알린 배우답게 ‘연희’ 역시 강단 있는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낼 예정이다.


2012년 데뷔 후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다 최근 화제작 [빈센조] ‘장한서’ 역으로 잠재력을 터뜨린 배우 곽동연도 <6/45>에 합류했다. 곽동연이 맡은 ‘만철’은 착하다 못해 다소 어리버리한 성격의 남한 전방부대 소속 관측병으로 곽동연이 보여줄 또 다른 변신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오랜 연극 경험을 바탕으로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써치]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고 있는 배우 이순원은 ‘용호’의 또 다른 협력자인 북측 정치지도원 ‘승일’ 역으로, 영화 <스윙키즈>로 눈도장을 찍은 유쾌한 배우 김민호가 대남 해킹 전문 북한 상급병사 ‘철진’ 역으로 분해 <6/45>의 웃음 샐 틈 없는 캐스팅이 완성됐다.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까지 젊고 활기 넘치는 배우들의 출연을 확정 짓고 4월 20일(화) 크랭크인 한 영화 <6/45>는 2022년 개봉 예정이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