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옥문아’, 브레이브걸스가 매니저 몰래 배달음식 즐긴 비법은?

(사진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KBS2 ‘옥문아’ 브브걸,  ”컴백 전엔 살 쪽 뺐다가 활동할 때 주로 찌는 편…
평소 매니저 몰래 배달음식 많이 먹어“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브레이브걸스가 매니저 몰래 배달음식을 즐기는 꿀팁을 밝힌다. 

오는 4월 20일 ㅁ화요일 저녁 10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기적의 역주행으로 음악 방송 ‘6관왕’ 신화를 쓴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해 거침없는 털털함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다이어트에 대한 토크 중 “사실 우리는 컴백 전에 살을 쪽 빼 홀쭉하고 오히려 활동을 시작하면 찌는 편”이라고 전했는데, “몰래 먹기 때문”이라며 이유를 밝혀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어 유정은 “이제 와서 밝히는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는데, “컴백 전에는 회사에서 운동과 식단을 다 관리해주셔서 살이 빠졌지만 활동 중에는 몰래 (야식을 많이 시켜) 먹는다”고 솔직히 털어놨다고. 

유정은 “당시 매니저 언니와 동거하던 시절이라 몰래 음식을 시키기 위해 치밀한 작전을 세워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고 밝혔는데, ”밖에서 누구 한 명이 머리를 말리면 다른 한 명이 쓰레기 버리러 가는 척하면서 음식을 받아왔다“고 설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멤버들 중 유정과 민영이 배달음식 단골이며, 유정은 ”은지 씨랑 가끔 음주도 즐긴다“고 고백해 인간미를 드러냈다. 

또한 민영은 ”예전에 한 방송에서 용감한 형제 사장님한테 샌드위치 먹다가 걸려서 혼나는 장면이 나온 적 있었는데, 그 후 ‘다이어트 너무 심하게 하는 거 아니냐’는 걱정을 받았다“, ”하지만 사실 몰래 시켜 먹었기 때문에 양심의 가책이 느껴졌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공백기 동안 수입이 없어 알바를 했다고 밝힌 브브걸은 ”그 알바비로 배달음식을 시켜 먹었던 것“이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는 후문.

특유의 유쾌함으로 인기 고공행진 중인 브레이브걸스의 솔직 입담은 4월 20일 화요일 저녁 10시 40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