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주년 맞은 뮤지컬 ‘시카고’, 클래식-새로움 공존하는 최강 캐스팅…”기대감 고조”

(사진 = 나인스타즈 양서영 기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양서영 기자] 오늘 6일 오후 3시에 뮤지컬 <시카고>가 신도림에 위치한 대성 디큐브아트센터에서 프레스콜 시연 행사를 가졌다.

뮤지컬 <시카고>는 올해로 한국 공연 21주년을 맞이해 20년간 누적 공연 1,146회, 평균 객석점유율 90%를 자랑하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정상 뮤지컬이다. 이번 뮤지컬 <시카고>에는 윤공주, 티파니 영, 민경아, 박건형, 최재림의 새로운 얼굴이 등장하여 화제다.

클래식과 새로움이 공존하는 최강 캐스팅으로 오디션을 총괄한 국내외 스태프들은 “배우들의 수준이 매우 높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라고했다. 또한 “이 작품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앙상블들은 여러 시즌을 같이 한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 그리고 한동안 <시카고>를 떠나 있다 컴백하는 배우들이 함께 참여한다. 이들은 최고로 ‘벨마’, ‘록시’,’빌리’와 함께 <시카고> 무대에서 매력적인 새로운 에너지를 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1년 뮤지컬 <시카고> 캐스팅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이라이트 공연 장면 시연과 주요 배우(최정원, 윤공주, 아이비, 티파니 영, 민경아, 박건형, 최재림, 김영주, 김경선)들의 질의응답으로 프레스콜은 성황리에 종료 되었다.


브로드웨이 전설적 안무가 밥 파시(Bob Fosse)의 스타일이 가득한 앤 레인킹(Ann Reinking)의 안무! 15인조 빅밴드의 찬란한 재즈 선율! 그리고 통렬한 사회 풍자와 유머를 만날 수 있는  뮤지컬 <시카고>는 2021년 4월 2일부터 7월 18일까지 대성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