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4월 27일 日 스페셜 온라인 팬미팅+토크쇼 개최 확정

세븐틴.(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그룹 세븐틴이 일본 온라인 팬미팅과 토크쇼를 개최한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9일 오후, 세븐틴 공식 SNS를 통해 “오는 4월 27일, 세븐틴의 일본 스페셜 온라인 팬미팅과 싱글 발매 기념 토크쇼 개최가 확정됐다”고 전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세븐틴의 일본 스페셜 온라인 팬미팅 ‘SEVENTEEN 2021 JAPAN SPECIAL FANMEETING ‘HARE’’는 오는 4월 27일 오후 6시 30분부터 약 150분간 공연이 진행되며 이에 앞서 같은 날 오후 4시 30분부터 약 30분간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ひとりじゃない)’ 발매 기념 스페셜 토크쇼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공연은 지난 2019년 10월 오사카를 시작으로 11월까지 4개 지역 9회 개최된 ‘SEVENTEEN WORLD TOUR IN JAPAN’ 이후 일본에서 약 1년 5개월 만에 펼쳐지는 공연으로, ‘날씨가 맑아지다’라는 뜻을 가진 이번 팬미팅 명 ‘HARE’는 ‘캐럿(팬클럽 명)을 생각하는 것만으로 기분이 ‘맑음’’이라는 세븐틴의 마음이 담겨 더욱 특별하다.

오는 4월 21일 발매를 확정 지은 세븐틴의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는 ‘혼자가 아니야’라는 의미가 담겨 있으며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모든 청춘들에게 응원을 보냄과 동시에 팬클럽 캐럿과의 재회를 약속하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는 세븐틴의 현지 인기를 입증하듯 예약 판매 시작과 동시에 일본 대형 레코드샵 HMV가 운영하는 HMV&BOOKS 온라인에서 발표한 ‘인기 상품 랭킹 한국∙아시아 종합 예약(주간)’에서 1위를 단숨에 차지하며 발매 전부터 높은 화제성과 관심을 얻고 있다.

이처럼 세븐틴은 2021년 시작부터 미국 인기 토크쇼 ‘제임스 코든쇼’, ‘켈리 클락슨 쇼’에 출연하고 멤버 준의 중국 디지털 싱글 앨범을 발매,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 발매를 확정하는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며 글로벌 열일 행보를 펼치고 있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4월 21일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를 발매하며 4월 27일 일본 첫 온라인 팬미팅과 토크쇼를 개최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