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스모크’ 관객사랑과 응원에 힘입어 2주 공연연장 확정!

제공: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 시인 이상(1910~1937)의 작품을 소재로 한 웰메이드 창작뮤지컬 <스모크>(제작: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이하 더블케이)가 끝없는 관객들의 사랑과 응원에 힘입어 내달 3월 7일까지 2주간의 공연 연장을 확정 지었다. 이에 마지막까지 놓쳐선 안 될 <스모크>의 명장면을 소개한다.

제공: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명장면1. 가슴 벅찬 희망과 따스한 위로를 전하는 마지막 장면, “날개”
가장 먼저 뮤지컬 <스모크>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넘버 ’날개’를 첫 번째 명장면으로 소개한다. 이 장면은 치열하게 극을 끌고 온 배우들이 환하게 미소를 지을 수 있는 장면이자 관객들이 배우들과 가장 깊게 교감하는 인상적인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치 천재 시인 ‘이상’의 머리 속을 형상화한 듯한 반구형의 독특한 무대에 영사막을 엎고, 그 위에 다양한 영상을 쏘아 이상의 시구절을 무대 전체에 띄운다. 그리고 영상과 함께 귓가에 울리는 피아노 5중주의 더욱 풍성해진 음악적 하모니는 현장감을 배가 시키며 작품에 대한 감동의 시너지를 더한다.

배우들 역시 “무대 위에서 날개를 부를 때, 너무나 행복하고 벅찬 감정을 느낀다”고 말하는 뭉클한 장면인만큼 수많은 관객들이 사랑해 마지않는 장면이기도 하다. 공연을 보고 나온 관객들은 ”마지막 넘버를 들으면 가슴이 벅차요. (hellohell)”, “진짜 ‘날개’ 하나만으로도 관극 가치가 충분했어요. (eshell)”, “날개야 다시 돋아라! 올 한 해 힘차게 날아갈 수 있는 희망을 얻은 것 같아요. (mymythol***)”이라며 작품의 여운을 호평과 함께 남기기도 했다.

제공: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명장면2. 무대를 압도하는 조명, 무언의 함성이 터져 나오게 만드는 “각성-거울”
두 번째로 꼽힌 명장면은 조명 디자인이 가장 돋보인 ‘거울’ 장면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끊이질 않는 110분 동안의 공연 시간 중 객석에서 무언의 함성이 가장 많이 터져 나오는 씬이다. 이 장면은 자신의 작품과 절망적인 시대에 대하여 치열하게 고민하고 괴로워했던 이상의 분열된 자아를 레이저 조명을 활용하여 극대화 시킨다는 평을 받고 있다.

상상을 현실처럼 만들어준 이 ‘레이저 거울’은 배우들의 열연과 연기의 합이 더해져 가히 감탄할 만한 장면으로 탄생되었다.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지만 각 배우들마다 서로 다른 디테일을 가지고 매번 다른 조합으로 열연을 펼쳐내 다채로운 감동을 선사하는 이 씬은 극의 클라이맥스인만큼 단연코 이 장면만으로도 뮤지컬 <스모크>를 꼭 보아야 할 이유가 충분하다.

관객들 역시 “거울씬은 진짜 천재예요. 어떻게 그런 연출이 있어요!! (jaykim6)”, “거울 장면이 작품의 화룡점정! (hyun911)”, “무엇보다도 조명 연출이 헉 소리가 날 정도로 놀라운 작품. 순간적으로 매료되는 작품 같아요. (suo1***)”라고 감각적이고 세련된 연출에 놀라움을 전했다.

제공: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명장면3. ‘자, 그러면 내내 어여쁘소서’, 몽글몽글한 감성의 “어여쁜 사람, 어여쁜 당신”
마지막으로 소개할 놓쳐서는 안 될 베스트 장면은 ‘어여쁜 사람, 어여쁜 당신’이다. 숨 쉴 틈없이 휘몰아치는 작품 속에서 유일하게 미소를 자아내는 이 장면은 ‘해’와 ‘홍이’ 이야기를 나누고 마음을 열게 되는 씬으로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 아래 따스한 조명과 두 인물의 완벽한 합을 자랑하는 왈츠가 매력적이다.

‘자, 그러면 내내 어여쁘소서’라는 유명한 시구절의 이상의 ‘이런 시’에서 가사를 차용한 ‘어여쁜 사람,어여쁜 당신’ 넘버는 무엇보다도 넘버 자체가 너무나도 황홀하고 아름답다는 평으로 관객들에게서 OST 소장 욕구를 일으키는 넘버로 알려져 있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OST 내주세요! 매일 듣고 싶어요. 스모크 없는 삶은 상상할 수도 없어요. (hjwu)”, “연기, 넘버, 무대와 조명까지 다 갖춘 작품 (kelleyh)”, “오랜 시간 사랑받은 뮤지컬엔 그만한 힘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시인 이상의 작품에 상상력이 더해진 스토리가 매력적. (thgus2***)” 라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연이은 관객들의 호평 함께 뮤지컬 <스모크> 순항 중! 3월 7일까지 2주 연장공연 확정!
뮤지컬 <스모크>는 코로나19의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한차례 개막을 연기 후 재정비된 모습으로 지난 해 12월 세번째 시즌의 막을 올렸다. 해를 넘겨 지속되는 팬데믹 상황 속에서 공연중단의 위기를 겪기도 했으나 무대를 저버리지 않겠단 일념 아래, 뮤지컬 <스모크>의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은 철저한 방역과 안전 수칙을 준수하며 관객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위로를 주고받는 공연을 이어갔다. 이에 제작사 역시 작품을 위해 치열하게 준비해 온 배우들과 공연을 사랑해주는 관객들을 위해 공연 연장을 결정했다.

제작사 더블케이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려운 발걸음 해주시는 관객분들께 감사하다는 말로는 표현이 부족하다. 최선을 다해 안전한 공연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뮤지컬 <스모크>의 추정화 연출 역시 “도저히 나아질 것 같지 않던 암울한 식민 시대에 도저히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폐병을 짊어지고도 시인 ‘이상’은 시를 써 내려갔다.”고 전하며 “우리 역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희망을 품은 뮤지컬 <스모크>처럼 우리 역시 이 시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희망을 전했다.

또한 제작사는 오는 2월 11일(목)부터 14일(일) 설 연휴 기간동안 뮤지컬 <스모크>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위하여 특별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매회 공연 종료 후, 명장면으로 꼽힌 ‘날개’ 넘버를 스페셜 커튼콜로 공개할 예정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과 함께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뮤지컬 <스모크>는 시대를 풍미한 천재 시인 이상(1910~1937)의 생이 타버린 흔적(연기)을 뜻하는 ‘Smoke’라는 제목처럼 <스모크>는 ‘오감도’, ‘날개’, ‘거울’ 등 한국 근대문학사상 가장 개성 있는 발상과 표현을 선보인 이상의 대표작을 무대 위에 그려냄과 동시에 초(超), 해(海), 홍(紅) 각 캐릭터들의 감정과 비밀스럽고 미스터리 한 분위기를 시각적으로 풀어냈다. ‘초’ 역에는 김재범, 에녹, 김경수, 임병근, 장지후가, ‘해’ 역에는 강찬, 최민우, 김태오, 강은일이, ‘홍’ 역에는 장은아, 이정화, 허혜진이 각각 캐스팅되었다. 뮤지컬 <스모크>는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2관에서 2021년 3월 7(일)까지 공연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