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임시완♥신세경, 진심 통했다! 시청률 자체 최고 기록 경신, “수목극 1위”

제공 = ‘런 온’ 방송 영상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이번엔 JTBC ‘런 온’ 임시완이 신세경의 손을 잡았다. 힘들고 아플 때, 곁에 있는 자신의 이름을 불러달라며, 앓고 있는 그녀의 손을 놓지 않았다. 진심이 담긴 하트 시그널에 시청률은 전국 3.8%, 수도권 4.0%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수목드라마 1위에 올랐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지난 7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8회에서 동의 없이 만들어진 선자리에서 기선겸(임시완)의 손목을 끌고 나온 오미주(신세경)는 “남 구할 시간에 제발 본인 먼저 구하라”며 또다시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선겸의 엄마 육지우(차화연)는 이 상황이 흥미로웠다. 키우는 대로 크는 게 자식이라 생각했을 정도로 군소리 없이 자라준 아들이 늘 고맙고 미안했던 그녀에겐 한 번도 자기 목소리를 내 본 적 없던 아들의 변화가 반갑고 기뻤던 것. “네 손잡아 줄 정도의 인연이면, 귀하게 여겨야지”라며 미주와의 인연을 응원한 이유이기도 했다.

영화를 보고 나온 선겸과 미주는 같은 시사회에 참석한 이영화(강태오)와 마주쳤다. 서로가 아는 사이인 줄도 몰랐던 선겸과 영화가 나누는 대화를 듣던 미주는 선겸이 외박한 날 함께 있었던 사람이 영화였다는 걸 알게 됐다. 덕분에 혼자 끙끙 앓던 오해와 응어리졌던 기분이 풀렸지만, 그 앞에선 여전히 샐쭉한 척하며 출장에 나섰다.

혼자 집을 지키게 된 선겸은 문득 일상에서 미주를 떠올리는 일이 많아졌다. 추억이 담긴 호피무늬 셔츠를 보며 함께 나눈 대화를 곱씹어 보기도 하고, 엄마의 촬영장 스태프들을 보며 그들과 비슷하게 일하고 있을 미주의 모습을 그려보기도 했다. 괜한 핑계로 불쑥 연락하고 싶어지는 마음을 달래는 밤도 있었다. 보이지 않을수록 마음속에 내려앉은 그녀의 존재감은 더욱 짙어져 갔고, 그렇게 선겸은 누군가 보고 싶고 그립다는 게 어떤 기분인지를 알게 됐다.

미주는 현장에서 정신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본래 역할인 통역부터 복잡한 촬영 동선을 체크하고, 현장 소품을 지키는 일까지, 누가 시키지 않아도 척척 도맡아 했다. 그러다 몸살에 걸렸지만, 홀로 견디는 게 익숙한 듯 가누기 힘든 몸을 이끌고 병원을 찾아갔다. 하지만 아플 때 혼자인 게 힘들고 서러운 건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았다. 그때, 배우 운전기사 알바를 핑계로 현장에 와달라는 부탁을 받은 선겸이 병원에 있는 그녀를 챙기러 왔고, 미주는 그를 보자마자 마음이 놓여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선겸은 미주가 잠결에 엄마를 찾았다고 전했다. 일찍이 부모를 잃은 미주는 “다르면 이상하게 보는 주류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어릴 적 또래들이 아플 때마다 엄마를 찾는 걸 보고 배웠다. 그날 밤에도 낫지 않은 몸살 기운에 버릇처럼 엄마를 찾았다. 그녀의 곁을 지키며 간호하던 선겸은 미주가 엄마를 부를 때마다 자신의 이름을 또박또박 말했다. “앞으로는 없는 거 말고, 있는 거 불러요”라며, 아프고 힘들 때 ‘기선겸’을 부르라는 의미였다. 미주는 처음으로 아플 때 엄마가 아닌 그를 찾았고, 손을 잡아달라 내밀었다. 한 마디로 전하기엔 이미 커져버린 진심을 꾹 눌러 담아 미주를 바라보던 선겸은 그녀와 맞잡은 손을 놓지 않았고, 그렇게 두 사람의 애틋한 밤이 깊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단아(최수영) 가족의 ‘환장할’ 사연이 드러났다. 단아의 아버지 서명필(이황의) 회장은 딸의 출생신고도 미룬 채, 후처로부터 아들 서명민(이신기)이 태어나길 기다렸다가, 그를 먼저 태어난 단아의 오빠로 만들었다. 또한, 능력도 없는 그를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그룹의 후계자로 삼았다. 그것도 모자라 세 번째 여자로부터 또 다른 아들 서태웅(최재현)까지 얻었다. 못하는 건 안 해봤을 때밖에 없을 만큼 자신의 능력을 입증해 보이는 단아에겐 신부를 에스코트하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며 정략결혼을 강요하고 있었다. 이날도 서명민의 엄마가 자신의 엄마 제사상을 차리고, 아버지는 선자리를 요구하고, 아버지의 아들들이 신경을 긁고 있었다. 속이 뒤집어진 단아의 발걸음 끝엔 “어둠 속에서도 빛이 나는” 영화의 그림이 있었다.

JTBC ‘런 온’ 은 매주 수, 목 밤 9시 방송된다.

5 1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