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2021년 최고의 기대작 ‘그날 밤’으로 돌아온다!

김수현.(사진=골드메달리스트)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기성 기자] 배우 김수현이 차기작을 드라마 ‘그날 밤’으로 확정하고 2021년도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2020년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따뜻한 힐링과 감동을 전했던 김수현이 2021년 긴장감 가득한 장르물 드라마로 돌아온다. 전작과는 확연히 다른 결의 캐릭터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돼 이목이 집중된다.

‘그날 밤’은 한 여인의 살인 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치열한 이야기를 통해 지극히 대중적 시각에서 형사사법제도를 파헤치는 드라마다. 영국 BBC에서 방송된 ‘Criminal Justice’를 한국 정서에 맞춰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김수현과 차승원의 역대급 캐스팅 성사로 2021년 초강력 흥행을 예고하는 작품이다.

수많은 히트작을 제작한 드라마 명가 초록뱀미디어와 ‘열혈사제’, ‘펀치’, ‘귓속말’, ‘편의점 샛별이’ 등을 연출한 이명우 감독이 설립한 콘텐츠 제작사 더스튜디오엠(The Studio M)과 골드메달리스트(GOLDMEDALIST)가 의기투합해 공동 제작한다. 연출은 장르 구분 없이 최고의 연출력을 보여주는 이명우 감독이, 집필은 ‘무사 백동수’, ‘대박’ 등을 쓴 권순규 작가가 맡았다.

김수현은 성실하고 평범한 대학생 김현수 역을 맡아 하룻밤의 실수로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된 삶을 연기한다. 이기적이고 무자비한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악을 쓰는 인물. 매 작품 뛰어난 몰입과 혼신의 연기로 감명을 주는 김수현이 ‘그날 밤’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군 전역 후 행보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김수현.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이어 ‘그날 밤’에선 어떤 놀라움을 안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상대역으로 출연하는 차승원과의 호흡은 물론 평범한 삶에서 극한으로 치닫는 인물로 변신할 김수현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드라마 ‘그날 밤’은 2021년 상반기 촬영에 돌입해 하반기 방송할 예정이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