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데뷔 14년만에 첫 연기대상 수상 영예 안았다!

옹성우
옹성우.(사진=MBC)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기성 기자] 박해진은 30일 밤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진행된 ‘2020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영예의 연기대상을 품에 안았다.

박해진은 수목미니시리즈 ‘꼰대인턴’에서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부장을 자신의 팀 시니어 인턴으로 맞이하는 최연소 마케팅부장 가열찬 역을 맡아 진지한 모습부터 코믹 연기까지 입체적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박해진은 “제가 이상을 받아도 될 지 모르겠다. 어깨가 무겁다”며 “2008년도 MBC에서 신인상을 받은 지 12년 만에 MBC에서 작품을 하게 됐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병원에 계신 할머니, 지금 면회도 안 되는데 건강하게 다시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박해진은 “이런 자리를 멋쩍어해서 이런 데서 한 번도 고맙다는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며 소속사와 스태프들의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며 고마움을 전했다.박해진은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끝낼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덜 힘들 수 있을까를 고민했는데 이 촬영장은 매일 촬영장에 가는 게 즐거웠다”며 ‘꼰대인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두 번 다시 받을 수 없을지도 모르는 이 상을 한 가지 소원과 맞바꿀 수 있다면 우리의 소중한 일상과 바꾸겠다”라는 말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꼰대인턴’은 이날 대상(박해진)을 비롯해 올해의 드라마상, 최우수연기상(김응수), 조연상(김선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시상식과 함께 ‘꼰대인턴’에 특별 출연했던 가수 영탁의 특별공연 등이 펼쳐진 2020 MBC 연기대상은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편 상암 MBC사옥에서 MC 김성주의 단독 진행으로 열린 2020 MBC 연기대상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송제작 관련 정부지침에 따라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참석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체크와 무인전신소독기를 통과후 행사장에 입장했으며 시상식이 열리는 사이에도 전문적인 방역이 실시되는 등 다중의 방역 조치가 취해졌다.


 

1 1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