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원근, 의무 경찰 복무 마치고 미복귀 전역 예정

이원근.(제공=유본컴퍼니)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배우 이원근이 의무 경찰 복무를 마치고 미복귀 전역한다.

소속사 유본컴퍼니는 “오늘(27일) 전역 전 마지막 휴가를 나온 이원근이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부대 복귀 없이 전역하라는 지침에 따라 전역한다. 이에 오는 2021년 1월 7일까지 의무 경찰 신분을 유지한다”라고 밝혔다.

이원근은 2019년 6월 의무 경찰로 입대하여 약 1년 6개월간 복무했다.

이원근은 소속사를 통해 “돌이켜보니 정말 좋은 지휘요원분들, 대원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더욱 뜻깊은 군 생활이었다. 힘든 시기이지만 대한민국 모든 장병들이 건강하고 무탈하게 전역하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소회를 전하며, “군 생활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것과 동시에 나 자신에게는 인생을 배운 시간이기도 했다.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서도 늘 배우는 자세로 겸손히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012년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데뷔한 이원근은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 ‘굿 와이프’, ‘추리의 여왕’, ‘저글러스’ 등을 통해 폭넓은 대중들에게 호감과 신뢰를 얻으며 차세대 청춘 배우로 성장했다.

이후, 영화 ‘여교사’, ‘그물’, ‘환절기’, ‘명당’, ‘그대 이름은 장미’, ‘나를 찾아줘’ 등 다양한 장르 속 스스로의 틀을 깨는 캐릭터에 거듭 도전하며 자신만의 연기 색깔을 뚜렷이 그려나갔다.

이처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이어, 전역 후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이원근의 향후 행보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