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4’ 김선호, 해남으로 변신! 물놀이 중독 증세 보인 이유는?

제공: KBS 2TV '1박 2일 시즌4'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김선호가 물속에서 새로운 재능을 찾아낸다.

내일(29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퐝타스틱 요리왕’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포항의 제철 특산물을 재료로 요리 대결을 펼치는 여섯 남자의 특별한 도전이 그려진다.

‘1박 2일’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각각 메인 식재료인 말똥성게와 포항초를 구하러 나선다. 이때 ‘예.뽀’ 김선호는 ‘해남’으로 변신해 직접 바다에 입수, 말똥성게 채취에 도전한다고 해 눈길이 쏠린다. 

생각지도 못한 물질을 하게 된 김선호는 물 앞에서 우왕좌왕하며 망설인다. 초반부터 “숨을 못 쉬겠어요!”라고 외치며 겁에 질린 모습을 보인다고. 모두가 거침없는 속도로 성게를 채취하는 반면 김선호는 조촐한 성과를 거두며 고전한다. 

하지만 성게를 찾던 도중 뜻밖에도 문어를 포획, 숙련된 해녀들조차 보기 힘든 월척을 낚으며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한편 해남으로 다시 태어난 김선호는 물론, 멤버들까지 입수 직전 망설였던 것과는 달리 “(다시 물에)들어가자!”, “이제 몸 풀었어”라며 물질에 중독된 듯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물질의 매력에 푹 빠진 멤버들의 말똥성게 채취 과정이 더욱 궁금해진다. 

문어를 잡으며 ‘행운의 사나이’임을 다시 한번 증명한 김선호의 활약은 내일(29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