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사 안은영’-‘스타트업’ 남주혁, 판타지부터 청춘물까지 활발한 활동 예고

남주혁.(제공=넷플릭스)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최선혜 기자] 배우 남주혁이 연기 변신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 2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이 베일을 벗으며 남주혁의 열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금까지 없었던 판타지물을 통해 남주혁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할 수 있었다면, 공개를 앞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풋풋한 청춘의 얼굴로 대중 앞에 설 예정이다. 이렇듯 전혀 다른 인물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남주혁의 두 작품 ‘보건교사 안은영’과 ‘스타트업’을 집중적으로 살펴보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에서 남주혁은 욕망의 잔여물인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안은영(정유미)과 함께 미스터리를 해결해 나가는 한문교사 홍인표 역을 맡았다. 남주혁은 한쪽 다리가 불편해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살아온 홍인표가 안은영을 만난 후 서서히 변화하는 모습을 몸짓부터 목소리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극 중 안은영을 도와주기 위해 다양한 매듭 묶는 방법을 선보이며 홍인표의 수다스러운 면모를 드러낸 남주혁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남주혁은 “홍인표의 매력은 외롭던 사람이 마음을 잘 맞는 사람을 만나면 이렇게까지 변화할 수 있구나, 원래 말이 이렇게 많은 인물이었다는 걸 알게 됐다. 완전 문과형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극 초반과 후반 인물의 행동 변화를 알 수 있는 팁을 전했다. 본인만의 방법으로 캐릭터를 해석하고 표현해낸 남주혁의 노력은 홍인표를 더욱 입체적인 인물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남주혁.(제공=tvN)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과 성장을 그리는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남주혁은 ‘다시 빛나기 위해’ 성장하는 좌뇌형 인물 남도산 역을 맡았다. 단지 도전만 하는 것이 아니라 트라우마를 정면으로 맞서고 극복해나가는 캐릭터의 서사와 함께 변주할 남주혁의 연기는 드라마 속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할 예정이다. 남주혁은 “남도산의 매력은 성장하면서 변화해 가는 모습이다. 인표가 문과형이라면 도산은 완벽한 이과형 인물이다. 컴퓨터, 코딩, 프로그램 등에 한 번 집중하기 시작하면 놀라울 정도로 집중력을 발휘하기도 하는데, 그런 모습들이 달미를 만나고 변화하면서도 장면 장면마다 묻어난다.”며 애정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이처럼 로맨스로 돌아온 남주혁이 그려낼 풋풋한 청춘의 색깔과 설렘이 벌써부터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비슷한 시기에 다른 성향의 두 캐릭터를 선보이게 된 남주혁은 “우연히도 두 캐릭터 모두 손재주가 뛰어나다. 전혀 다른 인물, 다른 성격에 예상 밖의 모습이 너무 매력적인 것 같다.”라며 없을 것 같았던 두 인물의 공통점을 짚어줘 작품을 다양한 시선으로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관점도 제시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은 넷플릭스에서 확인 가능하며, tvN 토일 드라마 ‘스타트업’은 10월 17일 첫 방송 예정이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