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양예나, 뮤지컬 영화 ‘K스쿨’ 캐스팅…’韓 패리스 힐튼’ 변신

양예나.(사진=DSP미디어)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그룹 에이프릴의 양예나가 특별한 매력을 품고 스크린 신고식에 나선다.

24일 DSP미디어에 따르면 양예나는 최근 세계 최초 8K UHD 뮤지컬 영화 ‘K스쿨’에 에이미 역으로 캐스팅됐다.

‘K스쿨’은 패션스쿨을 배경으로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꿈과 사랑 그리고 우정을 그린 뮤지컬 영화.

양예나는 극중 상위 1%만 갈 수 있는 세계 최고의 패션스쿨인 한국디자인스쿨의 이사장 딸 에이미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난다. 에이미는 패션 디자인 실력과 빼어난 미모로 ‘한국의 패리스 힐튼’이라 불릴 만큼 연예인 못지않은 유명세를 치르는 이슈 메이커다.

양예나는 도도하면서도 천진한 매력을 통해 관객들의 눈도장을 받을 전망. 특히 기존에 볼 수 없던 독창적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벌써부터 연기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는 귀띔이다.

양예나는 “노래와 춤이 아닌 연기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처음 선보이는 연기에 긴장되고 떨리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K스쿨’과 에이미 캐릭터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K스쿨’은 세계 최초 8K UHD 뮤지컬 영화이자 한국전파진흥협회 초고화질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이다. 기획 단계부터 중국과 일본 배급이 확정된 만큼 양예나의 매력이 아시아 팬들에게 특별하게 다가갈 전망이다.

양예나의 매력을 만나볼 수 있는 뮤지컬 영화 ‘K스쿨’은 오는 10월 촬영에 돌입하며, 12월에 국내 극장 개봉 후 해외에 배급될 예정이다.

24일 DSP미디어에 따르면 양예나는 최근 세계 최초 8K UHD 뮤지컬 영화 ‘K스쿨’에 에이미 역으로 캐스팅됐다.

‘K스쿨’은 패션스쿨을 배경으로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꿈과 사랑 그리고 우정을 그린 뮤지컬 영화.

양예나는 극중 상위 1%만 갈 수 있는 세계 최고의 패션스쿨인 한국디자인스쿨의 이사장 딸 에이미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난다. 에이미는 패션 디자인 실력과 빼어난 미모로 ‘한국의 패리스 힐튼’이라 불릴 만큼 연예인 못지않은 유명세를 치르는 이슈 메이커다.

양예나는 도도하면서도 천진한 매력을 통해 관객들의 눈도장을 받을 전망. 특히 기존에 볼 수 없던 독창적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벌써부터 연기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는 귀띔이다.

양예나는 “노래와 춤이 아닌 연기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처음 선보이는 연기에 긴장되고 떨리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K스쿨’과 에이미 캐릭터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K스쿨’은 세계 최초 8K UHD 뮤지컬 영화이자 한국전파진흥협회 초고화질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이다. 기획 단계부터 중국과 일본 배급이 확정된 만큼 양예나의 매력이 아시아 팬들에게 특별하게 다가갈 전망이다.

양예나의 매력을 만나볼 수 있는 뮤지컬 영화 ‘K스쿨’은 오는 10월 촬영에 돌입하며, 12월에 국내 극장 개봉 후 해외에 배급될 예정이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