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박현준, 살기 가득한 눈빛과 대사로 이준기 완벽 변신

출처 : tvN ‘악의 꽃’ 캡처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가수 루(RUE)가 본명 박현준으로 시청자를 만났다.

박현준은 지난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임팩트를 선사했다.

백희성 역의 이준기의 과거 회상 장면에 모습을 보인 박현준은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보는 이들을 압도하거나, “너 내가 무섭지. 다음번에 네 차례야”라고 정체를 감췄던 도현수의 모습을 표정과 대사만으로 표현했다.

특히 박현준은 살인 후 “누나 나 기분이 썩 괜찮아”라는 대사와 함께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악의 꽃’의 몰입도까지 높였다.

출연 소식만으로 이준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 대중의 관심을 받았던 박현준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준기로 변신해 다시 한번 닮은꼴 면모와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악의 꽃’을 통해 연기에 도전장을 내민 박현준은 활동 명인 루로 데뷔해 ‘그 날’, ‘비 내리는 날’ 그리고 아버지 박강성과 부자 프로젝트 ‘아빠가 아들에게’로 사랑도 받았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