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문채원 ‘악의 꽃’ 현실 케미 폭발하는 ‘티벤터뷰’ 공개!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김동훈 기자] 이준기와 문채원이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속 14년 동안 사랑해온 ‘찐 부부’다운 케미로 광대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이준기(백희성 역)와 문채원(차지원 역)의 ‘티벤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친근한 반말 콘셉트 속 유쾌한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직접 전한 관전 포인트까지 두 사람의 케미 터지는 토크가 대방출됐다.

영상은 장난기가 발동한 이준기와 문채원의 귀여운 인사가 웃음을 자아내며 포문을 연다. 이어 이준기는 ‘악의 꽃’에 대해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살아온 백희성이 형사인 아내 차지원에게 진실들을 파헤침 당하게 된다”며 “사랑을 지키기 위한, 진실을 숨기기 위한 이야기들이 재미있게 펼쳐질 드라마”라고 본인 역시 기대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서스펜스 스릴러”를 뽑은 이준기는 “일종의 퍼즐 게임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하나씩 짜 맞춰질 미스터리의 카타르시스를 예고, 문채원 역시 “치명적인 매력이 있다”고 심장 쫄깃한 대본에 대한 신뢰도를 표했다.

현장을 이끄는 수장 김철규 감독에 대해서도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어주는 젠틀함에 엄지 척을 내세우는가 하면 문채원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김철규 감독”을 꼽기도 해 전작 ‘마더’, ‘자백’, ‘공항 가는 길’에 이어 또 한 번 감탄을 불러일으킬 명품 연출이 기다려진다.

뿐만 아니라 ‘멜로 준기’를 기대해도 되냐는 질문에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정말 제대로 한 번 해보고 싶다”며 결연한 의지를 다진 이준기, ‘악의 꽃’을 멜로와 서스펜스로 나눴을 때 “멜로가 8, 서스펜스가 2”라는 문채원의 대답은 두 배우의 밀도 높은 멜로를 기대케 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치솟게 만들고 있다.

또한 이준기는 ‘악의 꽃’의 관전 포인트를 “보지 못했던 멜로드라마, 다양한 사건들을 통한 재미, 아련하고 애틋한 다른 슬픔”이라고 전해 기다림을 더했다. 문채원은 “둘 사이에 아이가 있다”며 극 중 두 부부의 딸 백은하(정서연 분)의 존재를 맴찢 포인트로 꼽아 과연 가시 돋친 진실을 마주한 두 부부가 어떤 감정의 줄타기를 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준기와 문채원이 선보일 고밀도 감성 추적극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7월 22일(수)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