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마음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배우 되고파”

신동미.(제공=tvN)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인스타즈=최선혜 기자] 지난 19일 종영한 tvN ‘하이 바이, 마마!’에서 고현정 역으로 사랑받은 신동미가 감사와 애정을 담은 종영 소감과 함께 시청자의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하이 바이, 마마!’에서 신동미는 고현정으로 분해 보는 이들에게 친근하고 편안한 위로, 신뢰와 믿음의 메시지를 전했다. 일상에서의 소중함을 다시 들여다보게 하는 끌림으로 믿고 보는 배우, 언니 하고 싶은 배우로 불리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이렇듯 시청자의 마음에 서서히 스며드는 배우 신동미의 1문 1답이 공개됐다.

이번 작품에서 친근하고 기대고 싶은 언니라는 의미의 ‘언사친’으로 불린 신동미는 첫 번째로 시청자에게 “고현정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고 친근하게 느껴주셔서 감사하다. 고현정을 따뜻하게 그려주신 권혜주 작가님에게 많이 고맙고 앞으로 많은 누군가에게 고현정같은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김태희와 절친 캐미, 오의식과는 부부 캐미로 울고 웃게 하고 끈끈한 동료애를 자랑하며 작품에 리듬감을 불어넣은 완벽한 호흡에 대해 “함께한 사람들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촬영장에 가는 날이 항상 소풍을 가는 기분이었다. 첫 촬영 날부터 배우들과의 호흡도 남달랐고 특별했던 현장이었다”며 “그런 점들이 화면에 잘 녹아들었던 것 같다. 절친캐미를 완성해준 김태희 배우와 동반자로 만난 오의식 배우는 물론 모든 배우, 제작진 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화기애애한 현장으로 소문이 자자했던 ‘하이 바이, 마마!’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는 유제원 감독을 꼽으며 “실제 현장에서 감독님 주변은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편한 마음으로 연기에 임할 수 있게 도와주고 배우들과 스태프가 화기애애할 수 있었던 것도 감독님 도움이 크다. 그래서 주로 NG는 많이 웃는 사람이 냈던 것 같다. 다들 열심이라 많이 내지 않았는데 혹시 나였나? 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는 소감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처럼 고현정이라는 역을 진심으로 연기한 신동미는 촬영의 첫 시작부터 마지막에는 손이 떨릴 정도로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전하며 “아마 유리를 떠나보내는 현정의 마음이 첫 촬영부터 너무 좋았던 드라마를 마치는 나의 마음과 같아서 ‘마지막이구나’ 라는 마음에 그랬는지도 모르겠다”는 소회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고현정을 통해 시청자에게 또 한 발 다가서여 공감과 인기를 얻어낸 소감으로 “너무 감사하다. ‘공감했다, 위로가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연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고현정이란 언니는 누군가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사람이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와 함께 “나도 앞으로 그런 사람 그런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다. 그 동안 ‘하이바이, 마마!’를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는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한편,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시청자의 마음에 스며드는 신동미는 JTBS ‘모범형사’에서 경찰대 출신의 인천지방경찰청 청문담당관실 소속 경위 윤상미로 시청자와 새로운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이하 신동미 ‘하이 바이, 마마!’ 종영 일문일답]

_ 친근하고 기대고 싶은 언니라는 의미의 ‘언사친’으로 불린다. 소감은?

고현정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고 친근하게 느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가장 먼저 들었어요. 그리고 이 이야기를 듣고 고현정을 따뜻하게 그려주신 권혜주 작가님이 떠올랐어요. 많이 고맙고 앞으로 많은 누군가에게 고현정 같은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_ 김태희와 절친 캐미, 오의식과는 부부 캐미로 울고 웃게 했다.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 함께한 사람들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아요. 촬영장에 가는 날이 항상 소풍을 가는 기분이었어요. 첫 촬영 날부터 배우들과의 호흡도 남달랐고 특별했던 현장이었습니다.

그런 점들이 화면에 잘 녹아들었던 것 같습니다. 절친케미를 완성해준 김태희 배우와 동반자로 만난 오의식 배우는 물론 모든 배우, 제작진 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하고 싶어요.

_ 화기애애하기로 소문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와 NG왕은?

분위기메이커는 당연히 유제원 감독님 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실제 현장에서 감독님 주변은 웃음이 끊이질 않거든요. 편한 마음으로 연기에 임할 수 있게 도와주고 배우들과 스태프가 화기애애할 수 있었던 것도 감독님 도움이 큽니다.

그래서 주로 NG는 많이 웃는 사람이 냈던 것 같아요. 다들 열심이라 많이 내지 않았는데 혹시 나였나? 라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_ 극 중 가장 기억나는 장면과 이유는 무엇인가?

너무 많은 장면이 스쳐가는데요 첫 촬영과 마지막 촬영 때 눈물을 많이 흘렸어요.

드라마의 첫 촬영이 현정이 산후조리원에 있던 에필로그였는데 두 부부가 너무 친한 사이이기 때문에 첫 촬영에 서로 장난을 쳐야 하고 더군다나 아이를 낳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모습을 연기해야 해서 걱정이 많았죠. 그 날 촬영 이후부터는 안심했어요.

마지막 회, 16회 촬영에서 유리와 이야기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런 감정들이 쌓여 눈물이 터져 나왔어요. 실제로 많이 울어서 연기 후에 손이 떨렸다.

아마 유리를 떠나보내는 현정의 마음이 첫 촬영부터 너무 좋았던 드라마를 마치는 나의 마음과 같아서 ‘마지막이구나’라는 마음에 그랬는지도 모르겠어요.

_ 고현정으로 시청자에게 또 한발 다가서며 큰 공감과 인기를 얻었다. 시청자에게 전하는 말이 있다면?

너무 감사합니다. ‘공감했다, 위로가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연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현정이란 언니는 누군가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사람이었던 것 같아요. 저도 앞으로 그런 사람 그런 배우가 되도록 더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그 동안 ‘하이 바이, 마마!’를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