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골든차일드 김지범, 이석훈이 극찬한 ‘반전 실력자’

김지범.(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나인스타즈=정현정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의 멤버 김지범이 MBC 예능 ‘복면가왕’의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김지범은 ‘보름달 왕자’로 변신해 1라운드 첫 번째 대결 주자인 ‘반달 프린스’와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들은 마이클 잭슨의 ‘Black or White’를 선곡해 가창력을 뽐냈다.

김지범.(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1라운드 무대에서 간발의 차이로 아쉽게 패한 김지범은 솔로곡으로 김광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해 판정단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소속 그룹인 골든차일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섬세한 감정 표현과 파워풀한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특히 팀 내 리드보컬다운 매력적인 음색과 깊은 감성으로 수준 높은 노래 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만화를 찢고 나온 훈훈한 비주얼로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켰다.

그의 무대를 본 이석훈은 “김광석 선배님의 노래는 표현하기 굉장히 여러운 곡인데, 지범 씨가 노래하는 걸 듣고 적잖이 충격을 많이 받았다. 노래를 굉장히 잘하는 친구인 것 같다. 그리고 얼굴이 너무 잘생겨서 깜짝 놀랐다. 앞으로 더 주목받을 것 같다”라고 무대 평을 전했다.

김지범은 무대를 마친 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게 목표다. 제일 바라는 건 골든차일드 지범과 골든차일드가 함께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는 거다. 골든차일드를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다”라고 목표 밝혔고, 그의 바람대로 방송 출연 직후 김지범과 골든차일드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생애 첫 솔로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지범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 서 보는 듀엣 무대라 긴장이 됐지만, 재미있게 무대를 마쳐서 기분 좋은 경험이 됐다. 멤버들과 함께 하는 무대가 아닌 혼자서 무대를 서 볼 경험이 없었는데 이번 복면가왕을 통해서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었다”라며 “패널이셨던 선배님, 후배님들께서도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힘을 얻어 가는 시간이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지범은 지난 21일 ‘울림 더 라이브’ 채널을 통해 김진호의 ‘가족사진’ 커버 영상을 공개하며, 원곡의 섬세함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한 김지범이 속한 그룹 골든차일드는 Mnet ‘로드 투 킹덤’ 출연을 확정 지으며 ‘실력파 아이돌’이란 수식어를 다시 한번 대중들에게 각인시킬 예정이다.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